文 대통령 “한반도 평화경제, 세계서 가장 매력적인 시장”
文 대통령 “한반도 평화경제, 세계서 가장 매력적인 시장”
  • 김재범 기자
  • 승인 2019.03.2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한 외국인투자 기업인 간담회
한국서 성공하도록 지원 뒷받침 강조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취임 후 처음으로 주한 외국 기업 경영자들을 초청해 개최한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취임 후 처음으로 주한 외국 기업 경영자들을 초청해 개최한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28한반도 평화경제는 세계에서 가장 매력적인 시장이 될 것이라며 평화경제의 무한한 가능성에 주목해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영빈관에서 주한 외국인투자 기업인들을 초청해 마련한 간담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기초체력이 튼튼한 한국경제, 우수한 산업·무역 인프라와 함께 높은 개방성, 지난해 남북 정상회담 이후 줄어든 지정학적 위험 등을 매력적인 투자처의 근거로 제시했다.

한국경제는 외국인투자 기업에게 활짝 열려 있다여러분이 한국에서 더욱 많은 성공과 더욱 많은 투자를 꿈꿀 수 있도록 정부는 항상 노력할 것이라고 의지를 피력했다.

특히 외국기업도 우리나라에 투자하면 우리 경제발전과 함께하는 우리 기업’”이라며 한배를 탄 공동 운명체임을 강조했다.

이어 한국의 외국인투자 유치 핵심전략은 여러분이 한국에서 성공하도록 뒷받침하는 것이라며 규제샌드박스 제도를 적극 활용하고, 4차 산업혁명과 혁신성장에 더 큰 역할을 해 달라고 기대감을 표시했다.

한편 외국인투자 기업인들과의 만남은 현 정부 들어 처음으로 한국경제의 혁신성장 과제와 기업 애로 및 건의 사항을 기업인 시각에서 듣기 위해 마련됐다.

청와대=김재범 기자 kimjb@jeju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