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노총 "4·3진실 지키고 인권의 꽃 피울 것"
한국노총 "4·3진실 지키고 인권의 꽃 피울 것"
  • 김두영 기자
  • 승인 2019.04.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노총 제주도지역본부는 1일 제주4·3 71주기 추념일을 앞두고 성명을 통해 “4·3의 진실을 지키고 평화의 인권의 꽃을 피우겠다”고 약속했다.

한국노총은 “4·3 71주기를 맞이하는 우리는 아직도 완전히 해결되지 못한 희생자들의 진실과 명예에 참으로 부끄럽고 죄송스러운 마음을 금할 길이 없다”며 “아직도 이 당에 화해와 상생, 평화와 인권의 설 자리가 쉽지 않다는 것을 다시 한 번 인식하게 된다”고 말했다.

이어 “그러나 우리는 4·3의 진실은 결국 지켜질 것이고, 그 진실은 평화와 인권의 동백꽃으로 활짝 피어나리라는 것을 믿는다”면서 “4·3희생자들의 명예회복은 완전한 해결을 맞을 것이라 믿는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한국노총은 “4·3을 지키려는 진실의 힘을 다시 모아 4·3특별법 개정, 4·3희생자·유족 추가 결정 등을 조속히 이뤄내야 한다”며 “그 역사의 힘으로 우리는 다시 한 번 4·3의 아픔을 치유하고 화해와 상생, 화합의 공동체를 일구는 일에 결연히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