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3 71주기의 약속 반드시 지켜야
4·3 71주기의 약속 반드시 지켜야
  • 고동수 기자
  • 승인 2019.04.0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제 제71주년 제주4·3희생자 추념식이 ‘다시 기리는 4·3정신, 함께 그리는 세계 평화’를 주제로 제주4·3평화공원에서 엄숙하게 봉행됐다. 유족들의 염원인 4·3 특별법 개정안 처리가 더디게 진행돼 유감이지만, 정부와 정치권이 유족과 도민들에게 전한 4·3의 메시지는 의미 있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제주도민들이 ‘이제 됐다’고 하실 때까지 4·3의 진실을 채우고, 명예를 회복해 드리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희생자 유해를 발굴하고 실종자를 확인하며 생존 희생자와 유가족에 대한 지원도 확대하겠다”며 “국가 트라우마 치유센터 설립과 배·보상 등 입법이 필요한 문제에 대해선 국회와 협의하고, 4·3평화재단 출연금도 늘어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유족과 도민들 앞에서 한 다짐인 만큼 꼭 이행하기를 바라는 마음이다.

문재인 대통령도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진상을 완전히 규명하고 배·보상 문제와 트라우마 치유센터 설립 등 제주도민들의 아픈 상처를 치유하기 위한 일에 더욱 힘을 기울이고, 대통령으로서 끝까지 챙기겠다”고 약속한 점도 유족과 도민들의 기대를 높이고 있다.

국방부가 4·3 사건에 대해 처음으로 제주4·3특별법의 정신을 존중하며 진압 과정에서 제주도민들이 희생된 것에 대해 깊은 유감과 애도를 표한 것도 4·3 71주기를 뜻깊게 했다고 생각한다. 민갑룡 경찰청장도 경찰을 대표해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제주4·3범국민위원회 주최로 열린 추념식에 참석해 애도의 뜻을 표하며 사죄한 것도 높이 평가할만 하다.

더욱이 여야 각 정당 대표들은 한 목소리로 제주4·3 사건 희생자와 유족에 대한 배·보상 근거 등을 담은 4·3특별법 개정안의 국회 처리를 약속했다. 문제는 실천일 것이다. 지난 1일 법안 심사로 물꼬를 튼 만큼 조속한 국회 통과를 촉구한다. 정치권은 송승문 4·3 유족회장이 “올해 개정안을 처리하지 않으면 내년 제72주년 때 여야 국회의원의 입장을 거부하겠다”고 한 최근의 발언을 깊게 새겨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