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소방관 국가직 전환 법안 신속히 처리돼야”
文 대통령 “소방관 국가직 전환 법안 신속히 처리돼야”
  • 김재범 기자
  • 승인 2019.04.0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일 국무회의서 “올해 7월부터 차질 없이 시행될 수 있도록 국회의 협조를 요청”
사진=청와대 제공
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9소방공무원 국가직 전환 관련 법안이 신속하게 처리돼 올해 7월부터 차질 없이 시행될 수 있도록 국회의 협조를 요청드린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소방공무원의 국가직 전환은 처우 개선뿐만 아니라 인력과 장비 등에 대한 지역 간 격차를 해소해 재난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의 이 같은 언급은 최근 강원도에서 발생한 대형 산불로 전국 소방관이 동원돼 산불 진압에 나선 이후 소방공무원 국가직 전환을 요청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에 20만 명 이상이 동의, 주목받고 있다.

문 대통령은 또 산불 진화에 꼭 필요한 장비 확충도 시급하다. 야간이나 강풍의 조건에서도 현장에 즉시 투입될 수 있는 헬기를 확보하는 것은 예산 부족을 이유로 뒤로 미룰 수 없는 일이라며 적극적인 검토를 주문했다.

이어 산림청의 산불특수진화대는 산불이 발생할 때마다 최전선에서 사투를 벌이고 있지만 고용이 불안하고, 열악한 환경에 놓여 있다처우 개선과 안전 장비 지원 등 개선 방안을 검토하라고 지시했다.

아울러 대형재난 시 현장에 출동한 인력에 대한 지원 방안도 점검하기 바란다목숨을 걸고 밤잠을 자지 못하며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 분들이 쉴 때 제대로 쉬고 식사라도 제대로 할 수 있도록 임시 쉼터 마련이나 급식차량 지원 등 방안을 찾아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특히 산불의 발생 원인을 찾아 산불을 예방하는 데 더욱 노력을 기울여 주기 바란다만약 전력공급설비가 강원도 산불의 원인이 많이 되고 있다면 필요의 완급을 따져 다양한 근본적인 안전대책을 강구할 필요가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이번 산불을 계기로 재난방송 시스템에 대한 전반적인 재검토 필요성이 확인됐다장애인을 비롯한 취약계층이나 외국인까지도 누구나 재난방송을 통해 행동요령을 전달받을 수 있도록 재난방송 메뉴를 비롯해 시스템 전반에 대한 개선 방안을 마련해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청와대=김재범 기자 kimjb@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