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교조 제주 “IB 도입 고교 특권학교 변질 우려”
전교조 제주 “IB 도입 고교 특권학교 변질 우려”
  • 진주리 기자
  • 승인 2019.0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 성명서 내고 대학 서열화 고착 등 지적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제주지부는 17일 성명서를 통해 IB(국제공인평가 교육과정·International Baccalaureate)교육프로그램 도입 학교가 특권학교로 변질될 수 있다는 우려를 표명했다.

전교조 제주는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과 대구광역시교육청이 IB DP(IB 고교과정) 도입에 나서고 있다면서 “IB 도입은 대학 서열화를 더욱 고착시킬 것이라고 주장했다.

전교조 제주는 “IB DP는 절대평가를 표명하고 있지만 전 세계 IB 성적을 살펴보면 매해 비슷한 비율의 분포를 나타내고 있어 전체 대상으로는 상대평가로 유추할 수 있다면서 “IB DP를 도입해도 상위 학생들만 좋은 대학에 가는 현상이 이어질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특히 IB DP와 수능 준비를 같이 해야 하는 학생들은 학업에 과도한 부담을 갖게 될 것이라며 “IB 도입 고교에 다니던 학생이 부적응 문제로 다른 일반고로 전학했을 시 교육과정이 달라 어려움에 부닥칠 우려도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도교육청은 IB 도입으로 매년 4억원 이상의 예산이 투입될 것으로 보고 있다. 막대한 예산과 행정 지원을 일부 학교에 계속 지원하는 것은 학교 간 불평등을 유발하는 것이라며 “IB는 지역적 특성과 정체성을 담아내지 못하고 입시를 위한 특권학교로 운영될 수 있기 때문에 학교 구성원의 의견을 바탕으로 한 교육 혁신을 추진하라고 피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