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전 절실한 제주, 강원 제물로 리그 첫 승 노린다
반전 절실한 제주, 강원 제물로 리그 첫 승 노린다
  • 진유한 기자
  • 승인 2019.0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 오후 2시 제주종합경기장서 8라운드 격돌
마그노가 드리블하는 모습.
마그노가 드리블하는 모습.

제주 유나이티드(SK에너지 축구단, 이하 제주)가 강원FC를 상대로 올 시즌 리그 첫 승을 노린다.

제주는 21일 오후 2시 제주종합경기장 주경기장에서 열리는 하나원큐 K리그1 2019’ 8라운드 홈경기에서 강원과 격돌한다.

43(승점 4)로 리그 11위에 머무르고 있는 제주는 최근 달성한 ‘FA16강 진출을 발판 삼아 이번 강원전에서 리그 첫 승 신고와 함께 분위기 반전에 나선다는 각오다.

관건은 골 결정력이다. 제주는 득점 부문에서 4골로 10위에 그치고 있지만, 슈팅(83, 3) 및 유효슈팅(41, 4) 등 공격 지표에선 상위권에 포진해 있다.

득점에 대한 심리적 압박이 크나, 승리를 통해 그 압박감에서 벗어난다면 골 결정력은 자연스레 살아날 것으로 제주는 보고 있다.

조성환 감독 역시 과욕이 있으면 힘이 들어가고, 선택에도 어려움을 겪는다. 육체적인 어려움과 심리적인 압박감을 이겨내야 한다. 지금도 선수들이 잘해주고 있지만, 스스로가 조금 더 이겨냈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가장 심기일전하는 선수는 바로 마그노다. 이번 시즌 7경기에 출전해 슈팅 7개를 시도했지만, 단 한 골도 기록하지 못했다. 하지만 강원을 상대로 강한 마그노다. 지난해 52일 강원전(3-5 ) 해트트릭을 포함, K리그 진출 후 강원을 상대로 4골을 터트렸다.

마그노는 아직 공격포인트를 기록하지 못해 팀에 미안하다. 감독님 말대로 골에 대한 심리적 압박감이 경기력으로 나타나고 있다. 강원전에서는 골 찬스에 더 집중해 반드시 리그 첫 승을 달성하겠다라며 의욕을 불태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