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찮은 미분양, 그 후유증 대비할 때
심상찮은 미분양, 그 후유증 대비할 때
  • 함성중 기자
  • 승인 2019.04.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의 아파트 분양시장이 춘래불사춘(春來不似春) 형국이다. 미분양 주택이 눈덩이처럼 쌓이고 있어서다. 상품으로 치면 팔지 못하는 재고가 누적되고 있는 것이다. 부동산 활황세로 수년간 달아오른 거품이 꺼지는 과정이라고 한다. 그렇다 해도 적절한 대책이 강구되지 않으면 지역경제에 미칠 악영향이 우려된다.

제주도에 따르면 도내 미분양 주택은 2016년 말 271호에서 2017년 말 1200호를 넘어선 후 같은 수준이 고착화되는 양상이다. 올 2월 기준 1271호가 미분양 상태로 조사됐다. 특히 통계에서 제외되는 30세대 미만 주택과 타운하우스까지 집계하면 미분양 주택은 현재 파악된 물량의 갑절에 달한다는 추산이다. 그야말로 주택거래시장이 꽁꽁 얼어붙은 셈이다.

주목할 건 건설시장의 빈사상태가 계속되면 건설사들로선 막다른 골목으로 내몰릴 수 있다는 사실이다. 자금을 제때 회수하지 못할 경우 하청업체 공사비나 은행 이자조차 내지 못해 도산 위기에 처할 수 있는 것이다. 업종 종사자들의 생계 위협은 물론 나아가 금융기관의 부실대출로도 이어질 우려도 있다. 이래저래 지역경제에 미칠 파장이 적지 않아 걱정이다.

근래 제주시 외곽 지역을 지날 때면 곳곳에 분양광고가 내걸린 걸 쉽게 찾아볼 수 있다. 거기에 아파트 매매가격마저 2017년 9월 이후 하락세를 이어가는 상황이다. 얼마 전만 해도 짓기만 하면 곧바로 팔리던 것과 비교하면 격세지감이다. 이에 제주도가 대책팀을 꾸려 주택건설경기 활성화에 부심하고 있지만 현재로선 딱히 이렇다 할 방법이 없다는 게 문제다.

사실 수년간 아파트 분양가는 고삐 풀린 망아지처럼 제어 불능 상태였다. 이제 집값도 서민들이 감당 못할 거품이 낀 것은 아닌지 따진 후 적정선에 맞출 때가 됐다. 실수요자에 대한 세금 감면과 금융규제 완화 등 정책적 대안이 병행돼야 함은 물론이다. 미분양 주택을 매입해 공공 임대주택으로 활용하는 등 주택시장 전반의 수급을 조절하는 현실적인 처방도 필요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