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中 산둥성, 경제·무역·관광·투자 교류 확대
제주-中 산둥성, 경제·무역·관광·투자 교류 확대
  • 강재병 기자
  • 승인 2019.04.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상의, 산둥성 국제무역촉진위원회와 경제무역 및 투자협력 강화 협약 체결

제주와 중국 산둥성(山東省) 경제단체 간 우호·협력을 위한 협약이 체결돼 양 지역 간 경제무역, 관광, 투자분야 등에 걸쳐 교류가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제주상공회의소(회장 김대형)는 지난 26일 중국 산둥성 지난시(齊南市)에서 산둥성 국제무역촉진위원회(회장 위봉귀)와 경제무역 및 투자협력 강화를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양 지역 경제인 40여 명이 참석했고, 앞으로 상호 경제 교류단 파견, 교역회와 전시회 참가협력, 경제·무역·관광·투자 정보 교류 등 다양한 분야에서 추진하기로 했다.

특히 제주상의는 이번 협약은 통해 한중 경제교류의 교두보인 중국 산둥성지역에 제주기업이 진출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할 것으로 기대했다.

제주상의는 이날 원희룡 제주도지사의 친서를 산둥성 정부에 전달하고 기념품으로 제주 돌하르방을 증정했다.

원 지사는 친서를 통해 “2008년 우호교류협력 관계를 맺은 후 문화, 관광, 스포츠뿐만 아니라 경제와 투자에 이르기까지 협력의 폭을 넓히며 동반자 관계로 발전했다앞으로도 공동번영을 위한 협력을 한층 강화하기 위해 양 지역의 민간 경제교류 활동을 적극 지원해 나가자고 밝혔다.

한편 중국 산둥성은 중국 동북지역 산둥반도에 위치하고 있으며, 황해를 끼고 한국기업이 가장 많이 진출해 있는 지역으로 면적은 우리나라의 1.6배인 158000, 인구는 1억여 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