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레기 소각장 연장 협상 지금 서둘라
쓰레기 소각장 연장 협상 지금 서둘라
  • 고동수 기자
  • 승인 2019.05.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가 당초 오는 11월 후엔 폐쇄키로 했던 북부(봉개)와 남부(색달) 쓰레기 소각장을 3년 연장하는 방향으로 가닥을 잡아가고 있다. 제주산 쓰레기의 필리핀 불법 수출 여파로 도외 반출을 금지하면서 올 연말까지 압축쓰레기 10만t과 폐목재 5만t을 추가로 처리해야 하는 돌발변수가 생겼기 때문이다. 11월 말 준공 예정인 구좌읍 동복광역소각장(1일 500t 처리)만으로는 감당하기 힘들다는 판단이 작용했다.

이미 엎질러진 물이지만, 현재의 동복광역소각장의 처리 용량 규모는 너무 안일하게 설계한 측면이 크다. 진작에 제주도의회의 의견을 받아들여 지금보다 2배인 1일 1000t 규모로 해야 했다. 2017년부터 의회에서 꾸준히 제기한 것을 마치 마이동풍 식으로 대응한 것은 두고두고 후회할 수 있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다. 쓰레기 발생 예측 산정에 있어선 상수(常數)도 중요하지만, 필리핀 사례에서 보듯이 변수(變數)도 생각했어야 했다.

지금도 도내에선 가연성 쓰레기만 1일 평균 340t이 발생하고 있다. 하지만 여름철에는 500t에 달한다. 이럴 경우 동복광역소각장은 여유가 조금도 없다. 제주도의 쓰레기 정책이 거시적이지 못하고 근시안적이다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다.

이런 면에서 3년 연장을 둘러싼 논란은 제주도가 자초했다고 할 수 있다. 이제라도 문제점을 알았다면, 당장 소각장 연장 운영을 놓고 주민들과 협상에 임해야 할 것이다. 주민 동의 여부가 관건이 될 수밖에 없어 더욱더 그렇다. 이왕 연장 협상에 나설 거라면 기간을 3년으로 한정하지 말고, 보다 장기간 하는 방안을 고려했으면 한다. 향후 관광객 증가와 주택·건설경기 회복 등을 무시할 수 없다.

대개의 도민들은 동복광역매립장(200만㎥)이 개장하고, 동복광역소각장이 준공하면 제주도의 쓰레기 문제는 해결된다고 짐작했을 것이다. 하지만 북부소각장 등을 연장해야 하는 상황에서 보듯이 안심할 수 없게 됐다. 민·관이 합심해 진일보한 쓰레기 정책을 마련하고 실천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