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수 분뇨 오염 방지 정부 나서
지하수 분뇨 오염 방지 정부 나서
  • 김승범 기자
  • 승인 2019.05.1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 ‘축산분뇨 무단배출 파문’ 한림읍 대상 수질 개선 연구 용역 공고
지역 맞춤형 관리 근거 마련…지하수 음용 안정성 확보도
세계유산본부 전문가들이 제주시 한림읍 상명리 모 채석장 인근에서 축산분뇨로 오염된 대형 용암동굴을 조사하고 있다. 제주신보 자료사진
세계유산본부 전문가들이 제주시 한림읍 상명리 모 채석장 인근에서 축산분뇨로 오염된 대형 용암동굴을 조사하고 있다. 제주신보 자료사진

지난 2017년 제주시 한림읍지역의 일부 양돈농가에서 제주 지하수의 원천인 숨골에 축산분뇨를 무단으로 배출해 지하수가 오염되며 도민사회에 논란이 된 가운데 정부가 수질개선 연구에 착수했다.

환경부 산하 국립환경과학원은 최근 조달청 국가종합전자조달 나라장터에 ‘축산분뇨 유출지역 지하수 수질개선 연구 용역(제주 한림읍 축산폐수 오염지역 대상)’을 공고하는 등 용역에 착수했다.

이번 용역은 지난 2017년 제주시 한림읍 상부지역 축산단지에서 축산폐수가 무단으로 방류되면서 주변 지하수가 심각하게 오염돼 사회문제로 대두됐기 때문이다.

특히 제주의 지하수 음용비율은 99% 이상으로 한림읍 주민 약 2만여명의 피해가 예상된데 따른 것으로 오염부지 주변 지하수 수질 실시간 모니터링 및 오염지하수 특성평가를 통한 지하수 오염 개선방안 마련 필요성이 제기됐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 더불어민주당 송옥주 의원(비례대표) 지난해 12월 정부에 제주 축산오염지역 지하수 수질모니터링 시범사업 추진 필요성을 요구한 바 있다.

국립환경과학원은 이번 용역을 통해 축산분뇨 오염부지 지하수 오염개선방안 마련을 통한 음용지하수 안정성 확보 및 지역맞춤형 지속적 수질관리 중·장기계획 수립을 위한 과학적 근거를 마련할 방침이다.

▲수질변화 특성 분석 ▲축산분뇨 배출 및 처리 현황 조사 ▲토양 중 오염원별 잔류특성 및 현황조사 ▲부지특성(지하수 유동 등) 조사 및 오염지도 작성 등을 통해 실시간 수질모니터링 방안 마련을 비롯해 축산분뇨 오염 지하수 수질개선 계획을 수립(3년)할 계획이다.

한편 제주도가 2017년 8월부터 같은 해 12월까지 축산분뇨 불법배출로 논란이 된 한림읍 상명리 인근 지하수 관정 14곳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9곳이 관정이 오염된 것으로 드러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