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의 가치를 높이는 것은 ‘가심비’
제주의 가치를 높이는 것은 ‘가심비’
  • 제주신보
  • 승인 2019.05.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용준, 제주특별자치도 관광정책과

얼마 전 관광을 전공으로 하는 후배와 모바일을 기반으로 한 제주 스마트관광에 대해 대화를 나눴는데 모바일 검색·리뷰만으로 관광한 것으로 인식하거나, OTA(온라인 여행사)·메타서치(가격 비교) 플랫폼 등으로 인해 치열한 저가전쟁이 벌어진다는 부정적 내용이었다.

현재 제주를 찾는 관광객들이 여행하는 과정을 생각해보면, 가격비교사이트(앱)에서 항공권 편도 3만원, 렌트카 2일 기준 4만원에 예약하고 오는데, 도착하면서부터는 고비용의 역습을 맞게 된다.

이런 관점에서 한국은행 제주본부가 발표한 ‘제주지역 관광물가 현황 평가 및 시사점(2016년)’ 보고서를 보면, 관광객들이 제주물가가 비싸다고 인식하는 것은 실제와 달리 심리적 영향 때문으로 결론내리고 있다.

그렇다면 우리 제주는 어떻게 해야 하는 것일까? 한동안 ‘가성비’가 화두로 되었다가 ‘가심비’가 등장하는 상황을 고려해 생각하면 ‘비싸지 않아’를 역설하기보다 만족도를 높이는 방법으로 상쇄시켜야 하지 않나 싶다.

일본의 ‘오모테나시(환대)’ 수준은 아닐지라도 불편함이 없는 환경과 서비스를 제공하고, ‘제주에코파티’, ‘요里보고 조里보고’ 등과 같이 지역, 마을과 관광객이 함께 공감할 수 있는 콘텐츠 개발이 필요하다.

관광객들이 제주를 패스트푸드 먹듯 둘러보거나 제주라는 콘텐츠가 떠나는 순간 머릿속에서 휘발돼 날아가는 건 아닌지 관광부서에 근무하는 공직자로서 마음이 조급해지기도 하지만, 그들이 보다 알찬 제주의 속 모습을 보고, 재방문하도록 하기 위해 최선을 다해 노력하고자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