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은 렌터카 총량제에 동참하라
대기업은 렌터카 총량제에 동참하라
  • 고동수 기자
  • 승인 2019.05.2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가 지난 7일 ‘자동차대여사업차량(렌터카) 운행제한’을 공고한 것은 렌터카 총량제에 따른 것이다. 여기에 해당하는 운행제한 차량은 40개 업체에 1847대에 이른다. 오는 27일까지 매각이나 이전 등을 통해 감차하지 않고 운행하다 적발되면 10만원의 과태료 처분을 받는다.

업체들이 이를 예민하게 반응하는 것은 당연하다. 도내 128개 업체 가운데 119곳만이 우여곡절 끝에 렌터카 총량제에 참여하는 것을 봐도 짐작할 수 있다. 나머지 9개 업체는 대부분 제주에 진출한 대기업 계열사로, 이에 반발해 렌터카 운행제한 공고를 취소해달라는 소송을 제기한 상태다. 제주도가 정당한 보상 없이 재량권을 남용해 사유재산권을 침해했다는 이유에서다.

렌터카 총량제가 찬반 갈등으로 번지는 것은 안타까운 일이다. 그럴수록 각자의 입장에서 판단하기보다는 대승적으로 접근해야 한다. 대기업 계열사가 한발 양보했으면 한다. 사실 도내 업체들은 감차 대상 차량을 무조건 매각해야 하지만, 대기업 계열사는 굳이 매각 않고 본사 또는 다른 지방 영업소로 이전만 해도 된다. 어쨌든 도내 업체들보다 부담이 적다.

제주도민들은 대체로 렌터카 총량제 실시를 환영하고 있다. 렌터카가 제주 관광산업 발전에 효자 노릇을 한 것은 사실이지만, 과당경쟁 심화로 교통사고와 도로 정체, 주차난 등 부작용도 만만치 않았다. 도내 업체들이 어려운 환경에서도 렌터카 총량제에 동참하는 것도 도민들의 뜻을 십분 헤아렸기 때문이다. 이게 기업의 사회적 책무다. 대기업 계열사도 도민들의 바람을 적극적으로 수용했으면 한다.

모든 일이 그러하듯 타율에 의한 것보다 자율에 의한 것이 긍정적이고 아름답다. 더욱이 렌터카 총량제는 업계 자신의 생존과 상생을 위한 측면도 크다할 것이다. 제살 깎아먹기식 경쟁의 끝은 공멸이라는 것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지 않은가. 제주도는 대개의 업체들이 전폭적으로 지지하고 있는 만큼 초지일관하는 자세로 렌터카 총량제 조기 정착에 매진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