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일 제주에 강풍 동반한 폭우…한라산에 최고 250㎜
6일 제주에 강풍 동반한 폭우…한라산에 최고 250㎜
  • 김두영 기자
  • 승인 2019.06.0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충일인 6일 제주지역에 초속 20m가 넘는 강풍을 동반한 폭우가 쏟아질 것으로 예보되면서 제주특별자치도가 시설물 관리 등에 각별한 주의를 요구했다.

제주지방기상청은 6일 남서쪽에서 다가오는 저기압의 영향으로 제주지역에 따뜻한 수증기가 유입되면서 낮 12시부터 천둥과 번개를 동반한 많은 비가 내리겠다고 예보했다.

예상 강수량은 제주 산간에 250㎜ 이상, 남부와 동부지역은 150㎜ 이상, 그 밖의 지역은 50~100㎜다.

특히 6일 오후부터 7일 새벽 사이 남서풍이 강하게 불면서 지형적인 영향을 받은 산지와 제주 남·동부 지역에는 시간당 20㎜ 이상의 강한 비가 쏟아질 것으로 기상청은 보고 있다.

또 기상청은 6일 오후를 기해 순간 최대 풍속이 초속 20m 이상의 강한 바람이 불 것으로 예보했다.

해상에서는 6일 오후부터 제주도 전 해상에 바람이 강하게 불고 물결도 2~4m로 높게 일면서 풍랑특보가 발효될 가능성이 높겠다.

제주도 재난안전대책본부는 제주에 강한 바람과 함께 폭우가 쏟아질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인명과 재산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시설물 관리 등에 각별히 주의해 줄 것을 요구했다.

재난안전대책본부 관계자는 “가옥과 농경지의 침수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변 하수구와 배수로를 사전에 정비하고 비닐하우스와 양식장, 축사, 공사장, 대형간판 등 시설물 관리에도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이 관계자는 또 “기상악화로 인해 항공기와 선박 운항에 차질이 있을 수 있는 만큼 이용객들은 항공기와 선박 운항 여부를 사전에 확인하는 것이 좋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