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물단지 된 자전거 활성화 정책
애물단지 된 자전거 활성화 정책
  • 김두영 기자
  • 승인 2019.0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자전거·거치대 등 관리 손 놔…교통분담률 통계도 없어
‘탄소 없는 섬 조성 사업’ 전기차에만 집중
사진은 기사와 관련 없음. 제주신보 자료사진
사진은 기사와 관련 없음. 제주신보 자료사진

제주가 탄소 없는 섬 조성을 외치고 있지만 관련 정책이 전기차에 집중되면서 친환경 교통수단 중 하나로 조명받던 자전거 관련 정책은 뒷전으로 밀려나고 있다.

특히 신규사업은 커녕 현상 유지에 급급한데다 정책 마련의 기초가 되는 관련 통계조차 제대로 마련되지 않아 논란이 일고 있다.

제주도는 201143000만원을 투입, 제주시지역 6곳에 공공자전거 스테이션을 조성하고 자전거 72대를 배치했다.

2016년 사업비 14600만원을 추가 투입해 제주시청과 탑동광장, 우당도서관 등 원도심권에 무인정거장 5곳을 추가 설치하고 대여 시스템을 개선하는 등 공공자전거 이용 활성화를 위한 정책을 추진했다.

당시 제주도는 0.8% 수준이던 자전거 교통 분담률을 2020년까지 10% 수준으로 끌어올리겠다는 뜻을 밝혔다.

그러나 목표 시점까지 1년 남은 2019년 현재 제주도는 자전거 교통 분담률이 얼마인지 관련 통계조차 조사하지 않는 등 자전거 이용 활성화 정책에 한 발 물러서 있는 모습이다.

또 공공자전거 이용률이 20174465건에서 지난해 6676대로 크게 늘어나면서 올해 자전거 14대를 신규 구입해 총 119대의 공공자전거를 마련했지만 이중 일부는 훼손이 심해 수리에 들어가는 등 현재 운영 중인 자전거는 88대에 불과하다.

이는 제주시 전체 인구 504080명에 비해만 공공자전거 1대당 5700여 명의 인구를 담당하는 것이다. 이는 공공자전거 1대당 500명 꼴로 이용하는 서울시의 10배가 넘는 수치다.

공공자전거 뿐만 아니라 시내 곳곳에 마련된 자전거 거치대 역시 제대로 된 관리가 이뤄지지 않으며 폐자전거를 버리는 자전거 폐차장으로 전락한 지 오래다.

실제 제주시는 지난해 자전거 거치대에서 800여 대의 방치자전거를 수거하는 등 해마다 수백대의 버려진 자전거를 수거하고 있는 실정이다.

자전거 도난과 무단투기를 막기 위해 자전거등록제가 운영은 되고 있지만 관련 기록의 갱신은 물론 전산관리조차 이뤄지지 않으면서 활용되지 않은 채 방치되고 있는 실정이다.

제주도 관계자는 올해 자전거 정책에 배정된 예산은 행정시와 도를 합쳐 12억원도 되지 않는다이는 기존 설치된 시설물을 관리하기에도 벅찬 예산이라며 현재 별도의 자전거 이용 활성화를 위한 정책은 준비된 것이 없다고 밝혔다.

이에 일각에서는 자전거 이용을 활성화하기 위해서라면 단순 일발적 정책 보다는 꾸준한 관리가 필요하다새로운 정책을 마련하기 어렵다면 현재 운영 중인 정책이라도 제대로 관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