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특구 계획 수정 불가피
전기차 특구 계획 수정 불가피
  • 김승범 기자
  • 승인 2019.0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벤처기업부, 제조 분야 없어 보완 필요한 곳으로 분류
사진은 기사와 관련 없음.
사진은 기사와 관련 없음.

제주특별자치도가 역점적으로 추진 중인 전기차 규제자유특구 조성계획에 대한 수정이 불가피해졌다.

우선 오는 7월 예정된 1차 특구 지정 선정은 사실상 불가능해졌고, 제주에 전기차 제조 기반이 전무해 특구 명칭도 변경될 가능성이 커졌다.

제주도는 당초 계획했던 특구 조성계획을 수정해 오는 9월이나 10월로 예상되는 2차 특구 지정 공모에 재도전하겠다는 입장을 18일 밝혔다.

앞서 정부(중소벤처기업부)는 지난 4월 제주를 포함해 전국 10개 지자체를 규제자유특구 1차 협상 대상으로 선정했고, 5월에 특구 심사를 진행하고 제주를 포함한 4곳을 컨설팅 대상으로 분류했다.

이에 따라 제주도는 한국산업기술진흥원 등과 약 한달 반 동안 컨설팅을 진행하고, 현재 특구 계획 전략을 일부 수정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 노희섭 제주도 미래전략국장은 “중기부가 1차 심사를 했고, 제주를 포함해 4곳을 보완이 필요하다고 분류했다”며 “제주의 경우 지역연계성을 좀 더 강화했으면 좋겠다고 했고, 전기차 특구이다 보니 심의위원들로부터 제조가 빠졌는데 어떻게 특구를 하느냐는 지적이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제주는 전기차 운행과 재활용 등 애프터 마케팅 목표에 맞게 특구 제목도 변경할 생각”이라며 전략 수정을 예고했고, “제주도는 9월이나 10월로 예상되는 2차 공모에 참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제주도가 당초 발표한 전기차 특구 계획은 오는 7월부터 2023년 7월까지 전기차 규제자유특구를 통해 전기차 전후방 산업을 발굴육성, 연관 산업 생태계를 구축한다는 목표다.

전기차 개조용 키트 기술개발 및 제조 판매, 3D프린터 제작 초소형전기차, 전기차 전용 정비공장, 전기차 배터리 활용, 자율주행 전기차 등 20개 사업에 16개 사업자가 참여한다는 계획이다.

도는 특구지정에 2019~2022년까지 국비와 지방비, 민자 등 총 1288억원을 투입한다는 계획을 세웠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