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자림로 확장사업 철회하고 복원계획 수립하라"
"비자림로 확장사업 철회하고 복원계획 수립하라"
  • 김두영 기자
  • 승인 2019.06.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환경운동연합 논평

제주환경운동연합은 19일 논평을 통해 “비자림로 소규모환경영향평가의 광범위한 부실이 확인됐다”며 “비자림로 확장사업을 즉각 철회하고 복원계획을 수립하라”고 촉구했다.

제주환경운동연합은 “생물분야 전문가 조사 결과 다수의 멸종위기종과 천연기념물, 희귀종 서식이 확인됐고, 생물다양성도 높은 수준임이 드러났다”며 “확장공사로 인한 파괴가 아닌 적극적 보호와 관리가 반드시 필요한 지역으로 확인됐지만 소규모환경영향평가 조사에서는 이 같은 사실이 나타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또 “이렇게 막대한 부실이 확인되고 있지만 제주도는 여전히 공사강행의지를 버리지 않고 있다”며 “심지어 영산강유역환경청이 공사 중지를 명령했지만 주저하는 모습을 보이는 등 제2공항 연계도로라는 이유로 어떻게든 사업을 강행하겠다는 억지가 드러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제주도는 즉각 사업을 철회하고 파괴된 지역 복원과 보전관리를 위한 계획수립에 즉각 나서야 한다”며 “제주도의회 역시 방관할 것이 아니라 문제의 해결을 위해 적극적으로 나서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