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전북 공격수 이근호 임대 영입
제주, 전북 공격수 이근호 임대 영입
  • 진유한 기자
  • 승인 2019.06.2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대 기간, 올 시즌까지

제주 유나이티드(SK에너지 축구단, 이하 제주)가 전북 현대 공격수 이근호(23)를 임대 영입했다.

제주는 이근호를 임대로 영입했다고 27일 밝혔다. 임대 기간은 2019시즌 종료까지다.

이근호는 연령별 대표팀을 두루 거친 공격 유망주로 키 185, 몸무게 85의 탁월한 신체 조건을 가졌으며, 특히 골 결정력에 강점을 보이는 전형적인 스트라이커 유형의 선수다.

지난해 포항 스틸러스에서 프로 데뷔한 이근호는 그 해 30경기에 출전해 34도움을 기록하며 남다른 성장 가능성을 보였지만, 올해 전북 현대 이적 후에는 이렇다 할 출전 기회(K리그1 2경기)를 잡지 못했다.

공격력 보강이 절실한 제주로서는 가뭄에 단비 같은 존재가 아닐 수 없다. 제주는 이근호의 가세로 공격 옵션의 다양화뿐 아니라 선수 운용 로테이션, 선수단 동기 부여 등 다양한 시너지 효과를 얻을 수 있게 됐다.

최윤겸 감독은 이근호는 잠재력이 풍부한 공격수다. 탄탄한 체격은 물론 뛰어난 마무리 능력까지 갖추고 있어 기대감이 크다. 비록 전북에선 빛을 보지 못했지만, 제주에서 더욱 성장해 서로 윈윈했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이근호는 짧은 시간일 수 있지만, 많은 걸 느끼고 배우면서 제주의 목표 달성을 위해 힘쓰도록 하겠다라며 입단 소감을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