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아르바이트 평균시급 8870원…세종·서울 이어 전국 3위
제주아르바이트 평균시급 8870원…세종·서울 이어 전국 3위
  • 강경훈 기자
  • 승인 2019.07.1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지역 아르바이트 평균 시급이 올해 법정 최저임금(8350)보다 520원 많은 8870원으로 조사됐다. 이는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세 번째로 높은 수준이다.

아르바이트 포털 알바몬(대표 윤병준)은 올해 상반기 자사 플랫폼에 등록된 각 광역시도별 아르바이트 시급 빅데이터 960만여 건을 분석한 결과를 16일 공개했다.

분석 결과에 따르면 제주지역의 올해 아르바이트 평균 시급은 8870원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해 시급(8227)에 비해 643(7.8)이 오른 수치다.

전국에서 가장 높은 시급을 기록한 곳은 세종특별자치시로 시간당 9126원으로 집계됐다. 이어 서울(8969), 제주, 경기(8865), 충남(8813)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올해 상반기 전국 평균 시급은 8881원으로 지난해(8084)에 비해 797(9.9)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급 인상률을 보면 지난해 동기간 대비 시급 인상률이 가장 높았던 곳은 충북(11)으로 조사됐다.

이어 경북(10.8), 광주·전북(10.7), 울산(10.6)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반면 가장 낮은 인상폭을 보인 곳은 세종시로 전년 대비 5.4(464)가 오르는 데 그쳤다.

제주는 세종에 이어 전국에서 두 번째로 낮은 인상률을 나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