넘실대는 금빛 관악 선율…내달 8일 만난다
넘실대는 금빛 관악 선율…내달 8일 만난다
  • 김정은 기자
  • 승인 2019.07.2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제주국제관악제조직위원회 공동 주최
2019제주국제관악제·제14회 제주국제관악콩쿠르
내달 8~16일까지 제주지역 일대서…4200명 참여
제주특별자치도와 제주국제관악제조직위원회(위원장 현을생)가 공동 주최하는 2019제주국제관악제와 제14회 제주국제관악콩쿠르가 내달 8일부터 16일까지 제주지역 일대에서 펼쳐진다.
제주특별자치도와 제주국제관악제조직위원회(위원장 현을생)가 공동 주최하는 2019제주국제관악제와 제14회 제주국제관악콩쿠르가 내달 8일부터 16일까지 제주지역 일대에서 펼쳐진다.

전 세계 관악인들의 음악축제인 제주국제관악제가 내달 8일 개막한다.

제주특별자치도와 제주국제관악제조직위원회(위원장 현을생)가 공동 주최하는 2019제주국제관악제와 제14회 제주국제관악콩쿠르가 내달 8일부터 16일까지 제주지역 일대에서 펼쳐진다.

섬 그 바람의 울림을 주제로 한 제주국제관악제에는 25개국 79개 팀 4200명의 예술가들이 참가해 제주를 금빛관악의 선율로 물들일 예정이다.

8일 오후 730분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열리는 개막 공연을 시작으로 제주도문예회관, 제주해변공연장, 서귀포예술의전당, 천지연폭포야외공연장 등 제주지역 실내외 공연장에서 다양한 공연이 진행된다.

 

사진 왼쪽부터 차례대로 트럼펫 세계 3대 유명 연주자인 세르게이 나카라이코프, 클라리넷 조성호, 카운트 테너 이동규.
사진 왼쪽부터 차례대로 트럼펫 세계 3대 유명 연주자인 세르게이 나카라이코프, 클라리넷 조성호, 카운트 테너 이동규.

또 마에스트로 콘서트, 해녀와 함께하는 관악제, 우리동네 관악제, 청소년 관악단 등을 테마 축제로 구성해 관악연주의 질적 향상과 함께 관악과 제주 문화가 어우러진 무대를 살펴볼 수 있다.

아울러 축제 예술음악감독인 스티븐 미드의 유포니움 연주가 마련되고, 트럼펫 세계 3대 유명 연주자인 세르게이 나카라이코프가 금빛 관악 선율을 들려준다. 또 노부아키 후쿠가와의 호른 연주, 조성호의 클라리넷 연주도 펼쳐진다.

특히 개막공연에서는 제주도립서귀포관악단과 제주특별자치도립연합합창단(제주·서귀포) 무대도 살펴볼 수 있다.

관악제 하이라이트인 8·15 광복절 경축음악회에서는 연합관악단과 제주국제관악제 시민연합합창단, 제주도립합창단, 신성여고합창단 등이 협연한 무대가 마련된다.

조상범 제주도문화체육대외협력국장은 전 세계 관악인들이 평화의 섬 제주에서 선보이는 2019제주국제관악제가 예술성과 대중성, 전문성을 고루 갖춘 세계적 대표 음악축제로 성장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