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올림픽 국가대표 출신 수비수 최규백 임대 영입
제주, 올림픽 국가대표 출신 수비수 최규백 임대 영입
  • 진유한 기자
  • 승인 2019.07.2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유나이티드(SK에너지 축구단, 이하 제주)가 수비 보강을 위해 올림픽 대표팀 출신 최규백(25)을 임대 영입했다.

제주는 일본 J2리그 V-바렌 나가사키에서 최규백을 임대로 영입했다고 23일 밝혔다. 임대 기간은 2019시즌 종료까지다.

최규백은 2016년 전북 현대에서 프로 데뷔했다. 15경기에 출전해 1골을 기록했으며, 리우 올림픽 남자 축구 국가대표로 발탁돼 피지, 독일전에서 활약하며 주가를 높였다.

2017년 트레이드로 울산 현대 유니폼을 입은 최규백은 그 해 11경기에 출전했지만, 더 많은 기회를 잡고자 당시 1부 리그였던 일본의 V-바렌 나가사키로 이적했다.

최규백은 이후 두 시즌 동안 컵대회 포함, 26경기에 출장했으나, 뛰고 싶은 마음과 갈증은 더욱 깊어졌다.

그렇게 최규백은 제주 유니폼을 입고 국내 무대 복귀와 함께 새로운 도약을 꿈꾸기로 했다.

제주는 최규백의 가세가 팀의 수비력 강화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188, 몸무게 77의 탄탄한 체격을 보유한 최규백은 안정적인 수비뿐 아니라 빌드업과 수비 리딩에도 강점을 가진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최규백은 제주라는 좋은 팀에 와서 매우 기쁘다. 비록 임대지만, 제주가 반등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며 입단 소감을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