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살아있는 권력도 엄정 처리”
文 대통령 “살아있는 권력도 엄정 처리”
  • 김재범 기자
  • 승인 2019.07.2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검찰총장, 임명장 수여식서 “국민 입장에서 검찰권 행사 고민하겠다”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오전 청와대에서 윤석열 신임 검찰총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오전 청와대에서 윤석열 신임 검찰총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윤석열 신임 검찰총장에게 청와대든 또는 정부든 또는 집권 여당이든 만에 하나 권력형 비리가 있다면 정말 엄정한 자세로 임해달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윤 총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후 가진 환담에서 권력형 비리에 대해서 권력에 휘둘리지 않고, 권력의 눈치도 보지 않고, 사람에 충성하지 않는 자세로 아주 엄정하게 처리해서 국민들 희망을 받으셨는데, 그런 자세를 끝까지 지켜달라며 이같이 당부하고 살아있는 권력에 대해서도 똑같은 자세가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또 국민은 검찰이 근본적으로 변화하기를 바라고 있다내부적으로는 정치검찰의 행태를 청산하고, 국민을 주인으로 받드는 검찰이 되기를 바라는 마음이 있고, 또 한편으로는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나 수사권 조정 등을 통해서 근본적인 개혁이 이루어지기를 바라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우리 사회를 공정한 사회로 만드는 일을 검찰의 시대적 사명으로 여겨주셨으면 좋겠다강자가 우월한 지위를 이용해서 약한 사람들에게 군림하거나 갑질을 하는 일들을 바로잡아 누구나 법 앞에 평등한 사회를 만드는 게 검찰이 갖고 있는 시대적인 사명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윤 총장은 늘 원칙에 입각해서 마음을 비우고 한발 한발 걸어 나가겠다검찰 제도가 여러 정치적 환경이나 사회적 요구에 의해 시대에 따라 많은 변화가 있었지만, 저희는 본질에 더 충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검찰권도 국민에게서 나온 권력인 만큼 국민의 입장에서 어떻게 고쳐 나가고, 어떤 방식으로 권한 행사를 해야 되는지 헌법정신에 비춰서 깊이 고민하겠다고 덧붙였다.

청와대=김재범 기자 kimjb@jeju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