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울산서 리그 정상급 골키퍼 오승훈 영입
제주, 울산서 리그 정상급 골키퍼 오승훈 영입
  • 진유한 기자
  • 승인 2019.07.2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유나이티드(SK에너지 축구단, 이하 제주)가 리그 정상급 골키퍼 오승훈(31)를 영입하며 골문 강화에 나섰다.

제주는 26일 울산 현대에서 간판 수문장으로 활약했던 오승훈과 입단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세부 계약 조건은 상호 합의하에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

2009년 하계유니버시아드 대표팀 출신인 오승훈은 2010J2리그 도쿠시마 보르티스에서 프로 무대에 데뷔했다. 3시즌 동안 72경기에 출전하며 입지를 다졌고, 2013년 교토 상가로 이적 후 2시즌 동안 79경기를 소화했다.

2015년 대전시티즌 유니폼을 입으며 국내로 복귀한 오승훈은 상주 상무에서 군 복무를 마치고 지난해 울산으로 이적했다.

 

올해 울산에서 주전 골키퍼로 활약했으며 20경기에 출전해 17실점만 내주며, 울산의 리그 최소 실점(18실점) 유지에 혁혁한 공을 세웠다. 경기당 실점은 0.85골에 불과하다.

오승훈은 키 193, 몸무게 83의 압도적인 피지컬뿐 아니라 유연성과 순발력, 그리고 리더십까지 갖춘 베테랑 골키퍼다. 오승훈의 가세로 리그 최다 실점 2(40실점)에 머무르는 제주의 뒷문은 더욱 단단해질 전망이다.

최윤겸 감독은 오승훈은 리그 수준급 골키퍼다. 이창근이 군 입대를 앞둬 장기적으로 볼 때 골키퍼 보강이 필요했었다. 오승훈의 합류로 제주 골문에 신구 조화가 잘 이뤄질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오승훈은 제주에 입단해 정말 기쁘다. 제주가 내게 거는 기대와 믿음이 크다는 것을 느꼈다. 새로운 출발이다. 후배들과 선의의 경쟁을 통해 그라운드에서 반드시 좋은 모습을 보여주겠다라며 입단 소감을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