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열질환자 속출…취약계층에 신경 써야
온열질환자 속출…취약계층에 신경 써야
  • 고동수 기자
  • 승인 2019.08.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지역에 폭염 경보가 발령되면서 온열질환자와 가축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올해 첫 열대야를 기록한 지난 24일부터 지난달 말까지 온열질환자만 18명이 발생했다. 양돈농장 3군데에선 돼지 60마리가 폐사하기도 했다. 이제부터가 본격적인 혹서기로 접어든다. 낮에는 찜통더위, 밤에는 열대야가 맹위를 떨치면서 도민의 건강을 위협한다는 점에서 폭염으로 인한 피해는 진행형이다.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

온열 질환은 열사병과 일사병 등 고온의 환경에 장시간 노출됐을 때 나타나는 응급 질환이다. 일시적으로 실신하기도 하지만 체온이 40도까지 오르면 자칫 사망할 수도 있다. 그만큼 무섭다. 이 점에서 박창열 제주연구원 책임연구원이 밝힌‘기후 전망에 따른 제주지역 폭염 대응 방안’이 눈길을 끈다. 그는 도내 온열질환자가 실외 작업장이나 밭 등 일상생활 환경에서 주로 발생하고, 방심하기 쉬운 오전 시간대가 위험하다고 했다. 모두가 새겨들었으면 한다.

폭염은 정부가 지난해 관련 법을 개정해 재난에 포함했지만, 우선 도민 개인적으로서도 대응력을 키워야 한다. 물 자주 마시기와 한낮엔 밭일 등을 삼가고 외출 시엔 양산 쓰기 등을 생활화해야 한다. 건설 현장 등에선 관련 매뉴얼을 꼭 지켜야 할 것이다.

특히 당국은 저소득 노인 등 주거 취약계층에 대해선 각별한 관심을 갖고 지원과 돌봄을 해야 한다. 누구보다 폭염은 이들에게 고통이다. 에어컨도 없는 좁은 공간에서 뜨거운 온도에 장시간 노출하면 신체의 방어 기제가 무너져 열사병과 같은 질환에 걸릴 수 있다. 목숨까지 위협할 수 있다는 점을 간과해서는 안 된다.

여러 연구에서도 빈곤층과 사회적으로 고립된 이들이 폭염에 취약하다고 나타났다. 저소득층인 의료급여 수급권자의 온열 질환 발병률은 건강보험 가입자보다 4배나 높다는 조사 결과도 있다. 당국은 취약 계층 대책에 문제점은 없는지 지금 단계에서 재점검해야 한다. 도내 각급 기관단체들도 이들이 안전한 여름을 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말아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