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속화 속 제주어를 담다
풍속화 속 제주어를 담다
  • 김정은 기자
  • 승인 2019.08.0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용완 교사, 8일까지 제주학생문화원서
'제주어 그림전'···작품 속 다양한 제주어 '듬뿍'

1980년대 이전 제주의 풍속과 자연, 민속과 정서를 제주어로 담아낸 전시회가 열리고 있다.

고용완 제주중앙여고 미술교사가 8일까지 제주학생문화원에서 제주어 그림 을 열고 있다.

고용완 교사는 제주어 교육자료 제작에 10여 년간 삽화가로 참여해 오면서 제주어를 바탕으로 한 콘텐츠 개발을 고민하다가 그림과 접목시킨 풍속화를 그리게 됐다.

이번에 선보이는 작품들이 바로 그동안 그려온 풍속화로 작품 크기는 작지만 100여 개로 다양하게 제주어를 살펴볼 수 있게 됐다.

고 교사는 제주어를 배우는 어린이와 학생, 청년과 제주어를 잘 모르는 이주민과 관광객들 제주어를 쉽게 이해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며 50대 이상의 제주인들에게는 유년의 추억을 떠올리게 하는 전시가 되고 있다고 말했다.

고 교사는 이번 전시를 시작으로 제주어 속담, 생활언어, 농사언어, 사라진 제주어 등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제주어 그림전을 계속 이어나갈 예정이다.

한편 고 교사는 사단법인 제주만화작가회회장을 맡고 있고, 사단법인 한국만화가협회회원으로도 활동하고 있다. 제주중앙여고 교사로 재직하면서 7차 지역교과서, 한눈으로 보는 국제예절, 제주초대여성교육감(최정숙) 전기 등 다양한 책자의 삽화 제작을 맡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