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엄중한 경제상황 냉정히 대처”
文 대통령 “엄중한 경제상황 냉정히 대처”
  • 김재범 기자
  • 승인 2019.08.1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 국무회의서 “근거 없는 가짜뉴스로 시장 불안감 키워…경계해야”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13정부는 비상한 각오로 엄중한 경제 상황에 냉정하게 대처하되, 근거 없는 가짜뉴스나 허위 정보, 그리고 과장된 전망으로 시장의 불안감을 키우는 것을 경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미국과 중국의 무역 갈등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일본의 경제보복까지 더해져 여러모로 우리 경제 상황이 녹록하지 않다며 이같이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세계적인 신용평가기관들의 일치된 평가가 보여주듯이 우리 경제의 기초체력은 튼튼하다지난달 무디스에 이어 며칠 전 피치에서도 우리나라의 신용등급을 일본보다 두 단계 높은 ‘AA-’로 유지했고, 안정적 전망으로 평가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정부는 중심을 확고히 잡으면서, 지금의 대외적 도전을 우리 경제의 내실을 기하고 산업경쟁력을 높이는 기회로 삼기 위해 의지를 가다듬어야 할 것이라며 특히 강조하고 싶은 것은 시간은 우리를 기다려 주지 않는다는 것이다. 정부부터 의사 결정과 정책 추진에 속도를 내야 한다고 말했다.

일본의 수출 규제에 범국가적 역량을 모아 대응하면서도 우리 경제 전반에 활력을 높이기 위한 정책을 함께 차질 없이 실행해야 한다며 투자·소비·수출 분야 점검 강화, 서비스산업 육성, 3단계 기업투자 프로젝트 조기 착공 지원을 주문했다.

이와 함께 생활 SOC 투자에 더 큰 노력을 기울여 달라며 상하수도·가스·전기 등 기초 인프라 개선 필요성을 제기하고 지자체와 협력을 통한 역점 사업 추진을 당부했다.

아울러 막바지인 내년도 예산 편성과 관련 부품·소재 산업을 비롯한 제조업 등 산업 경쟁력 강화, 경제 활력, 사회안전망 확충 등을 위한 재정의 역할을 강조하고 엄중한 경제 상황에 대처하는 것은 물론 경제 활성화를 위한 정부의 정책 의지가 예산을 통해 분명히 나타나도록 준비를 잘하라고 주문했다.

청와대=김재범 기자 kimjb@jeju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