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5호 태풍 ‘다나스’ 피해복구액 31억원 잠정 집계
제5호 태풍 ‘다나스’ 피해복구액 31억원 잠정 집계
  • 김승범 기자
  • 승인 2019.08.1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5호 태풍 '다나스'의 영향으로 제주시 건입동 도로변 석축이 붕괴됐다.

제5호 태풍 ‘다나스’에 따른 피해복구비가 지원된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지난달 제5호 태풍 ‘다나스’로 인해 3억2200만원의 피해가 발생했고, 이에 대한 복구금액이 30억9700만원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13일 밝혔다.

지난달 19일부터 20일까지 강한 호우로 인해 공공시설인 제주시 애월읍 오로코미 내 소하천 호안 일부가 유실되고 제주시 건입동 도로변 석축 일부가 붕괴되는 피해를 입었다.

이와 함께 주택침수 9건, 농작물 유실·침수 2243.07ha, 산림작물 침수 287.4ha, 소상공인 피해 6건 등의 사유시설 피해가 발생했다.

제주도는 공공시설 피해복구에 1억5900, 사유시설 피해에 29억3800만원의 재난지원금을 지원해 복구할 계획이다.

양기철 제주도 도민안전실장은 “도민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예비비 등을 활용해 하천과 도로 피해를 신속하게 복구하고 재난지원금을 지급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태풍 다나스 당시 한라산 삼각봉 1029.5㎜, 윗세오름 948.0㎜ 등 1000㎜의 비가 내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