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에 스며든 일제 식민 잔재 없어질까
학교에 스며든 일제 식민 잔재 없어질까
  • 진주리 기자
  • 승인 2019.08.1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교육청, 9~10월께 ‘일제 식민 잔재 청산 위원회’ 구성
내년에 용역 맡겨 전수조사…일제 자료 박물관 기증 등 검토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이 학교 현장에 스며든 일본 제국주의 잔재를 청산하기 위한 작업을 올해 2학기부터 본격 추진한다.

제주도교육청은 오는 9~10월께 일제강점기 식민 잔재 청산에 관한 사항을 심의하고 자문하기 위한 제주도교육청 일제 식민 잔재 청산 위원회를 구성할 방침이라고 13일 밝혔다.

이에 앞서 제주도교육청은 지난달 10일 도내 학교에 남아있는 식민잔재를 청산해 역사를 바로세우는 것을 목적으로 하는 제주도교육청 일제강점기 식민잔재 청산에 관한 조례를 공포한 바 있다.

도교육청은 위원회를 구성한 후 각 학교에 공문을 보내 교가에 수록된 가사에 친일 관련 표현이 없는지 점검하고, 친일 인사가 작곡하거나 작사한 사례, 일본식 행정 용어가 있는 지 등을 들여다 볼 방침이다.

이어 도교육청 홈페이지에 학교 속 일제 잔재 청산 참여마당코너를 설치하고, 학교별 청산 소위원회를 구성하도록 안내할 예정이다.

내년에는 식민 잔재를 면밀히 찾아내고 이를 학교 안에서 자연스럽게 바꿀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외부 전문기관에 용역도 의뢰한다.

제주도교육청 관계자는 지난 5월 일제 잔재 청산 지원 TF팀을 꾸려 회의한 결과, 성급하게 일제 잔재를 청산하는 것은 많은 문제가 있을 수 있겠다는 결론을 내렸다면서 학교별 자료를 수합한 후 전문적인 용역을 맡겨 실제 비민주적인 일제 식민 잔재가 맞는 지 여부부터 살펴볼 계획이라고 밝혔다.

제주도교육청은 이러한 일제 잔재 청산작업을 강압적 방식이 아닌 학교 자치를 통해 풀어갈 방침이다.

학생과 교직원, 학부모 등 학교 구성원 스스로 일제 잔재를 찾아내고, 민주적 의사 결정을 통해 해법을 찾을 수 있도록 유도하겠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해 제주도교육청은 일본 향나무(가이즈카 향나무)를 교목으로 채택하고 있는 학교가 향나무 뽑기를 원할 경우 대체 수목을 지원하고, 일제 관련 자료를 박물관에 기증하는 방안 등을 강구하기로 했다. 도내 학교 교정에 식재된 향나무는 2000여 그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