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유정 사건 변호사 결국 변론 포기
고유정 사건 변호사 결국 변론 포기
  • 김두영 기자
  • 승인 2019.08.1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유정 사건에 대한 변론을 다시 맡으려 했던 변호사가 비난 여론을 이기지 못하고 결국 변론을 포기했다.

13일 제주지방법원 등에 따르면 이번 사건을 담당하기 위해 준비하던 A변호사가 결국 사건을 포기한 알려졌다.

다만 지난 12일 진행된 고씨에 대한 1차 공판에서 변론을 맡았던 B변호사는 앞으로도 계속 재판에 참여하기로 했다. B변호사는 1차 공판을 위해 A변호사가 고용한 개인법률사무소 소속 변호사다.

당초 동료 변호사들과 함께 고유정 사건을 담당했다 비난 여론이 거세지자 사임계를 제출했던 A변호사는 최근 다시 고씨의 변호를 맡기로 하고 B변호사를 고용, 첫 재판 의견진술 등을 준비해왔다.

또 동료 변호사들이 피해를 입지 않도록 법무법인을 탈퇴하려는 준비를 해 왔지만 인터넷 등을 통해 비난 여론이 일자 결국 변론을 포기했다.

A변호사는 SNS를 통해 “억울한 죄인을 후배의 소개로 만나 차비 외에는 별 비용 없이 소신껏 도우려 했다”며 “그 과정에서 법인에는 피해가 가지 않도록 할 수 있는 노력을 나름대로 했지만, (그러지 못해) 죄송합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A변호사는 “12일에는 내게만 화살이 날아오는 상황이었으리라 본다”며 “그러나 가족 중 스트레스로 쓰러지는 분이 계셔서 소신을 완전히 꺾기로 했다”고 말했다.

한편 고씨에 대한 다음 재판은 다음달 2일 진행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