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차 국제자유도시종합계획 용역 내년 실시
제3차 국제자유도시종합계획 용역 내년 실시
  • 좌동철 기자
  • 승인 2019.08.1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 지사 "정책 연관성과 실현 가능성을 계획 단계에서 적극 검토해야"

제주특별자치도의 최상위 법정계획인 제3차 제주국제자유도시종합계획(2022~2031년) 용역이 내년부터 본격 추진되다.

제주도는 내년부터 2021년까지 2년간 국제자유도시 제3차 종합계획 수립 연구용역을 진행한다고 13일 밝혔다. 이에 대한 방향을 설정하는 기초연구는 지난 6월 착수했다.

3차 종합계획은 도민 참여와 실현성 강화에 무게를 뒀다.

기존 계획은 국제자유도시 방향성을 관광휴양과 비즈니스, 첨단지식산업, 물류, 금융 등 포괄적으로 제시해 사업성과가 불분명함에 따라 3차 계획은 제주의 미래 잠재력과 제약요인, 국제적 경쟁력 비교우위를 감안해 명확한 발전 목표를 수립하게 된다.

특히 저성장 시대를 맞이해 도민 양극화 해소, 저출산·고령화 등 인구 변화 대비, 4차 산업혁명 등 기술변화 등을 감안해 종합계획에 대한 방향이 설정될 예정이다.

경제 분야는 취약한 제조업의 비중을 높이고, 제주신항 개발에 따른 첨단ICT를 접목한 물류기자 설립 방안이 용역 과제로 제시되고 있다.

관광과 투자 분야에선 스마트관광 활성화와 함께 카지노산업의 국제 경쟁력 제고 및 고용 창출을 담을 것으로 알려졌다.

이 외에 글로벌 의사소통 능력 배양을 위해 영어 교육환경 기반 확대가 제시될 전망이다.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13일 정책회의를 주관한 자리에서 “제3차 제주국제자유도시종합계획이 자체 계획 따로, 중앙 계획 따로 가지 않도록 정책 연관성과 실현 가능성을 계획 단계에서 적극 검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원 지사는 이어 “도에서 수립하는 종합계획이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 계획과 동떨어져서는 안 되며, JDC와 연계해 통합성을 높이는 제3차 종합계획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제주도는 2003년 제1차 국제자유도시종합계획 수립 이후 총 4차례에 걸쳐 종합계획(수정계획 포함)을 수립했으며, 현재 제2차 종합계획 수정계획을 시행 중이다.

2차 종합계획(2012~2021년)은 19개 프로젝트 및 113개 관리사업이 추진됐지만 투자실적은 757억2000만원으로 목표액 5302억8500만원 대비 14%에 머물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