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4·3특별법 국회 통과 적극 노력"
손학규 "4·3특별법 국회 통과 적극 노력"
  • 좌동철 기자
  • 승인 2019.08.1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바른미래당 정책협 개최..."큰 역할해 달라"며 元지사에 러브콜도
16일 오전 제주도청 삼다홀에서 열린 제주도-바른미래당 정책협의회에서 원희룡 제주도지사(왼쪽)와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악수를 하며 인사하고 있다.
16일 오전 제주도청 삼다홀에서 열린 제주도-바른미래당 정책협의회에서 원희룡 제주도지사(왼쪽)와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악수를 하며 인사하고 있다.

바른미래당이 1년 반이 넘도록 국회에서 계류 중인 4·3특별법 개정안 처리에 적극 협조하기로 했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와 지도부는 16일 제주도청을 찾아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와 실·국장이 참석한 가운데 정책협의회를 개최했다.

원희룡 지사는 이날 제주특별법 개정안(7단계 제도 개선)과 제주4·3특별법 개정안의 조속한 국회 통과를 비롯해 농산물 해상운송비 지원 등 내년도 정부 예산에 반드시 반영돼야 할 주요 사업들에 대한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했다.

원 지사는 “제주특별법은 7단계 개정을 앞두고 있고 제주4·3특별법은 국회에 계류돼 있다”며 “이 외에 제주 제2공항, 제주신항, 도두하수처리장 등 천문학적인 예산이 필요한 사업에 대해 중앙당 차원에서 힘을 실어 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손 대표는 “제주특별법과 4·3특별법 개정안은 바른미래당에서 많은 관심을 갖고 있어서 잘 되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4·3특별법 개정안은 권은희 의원이 대표 발의한 만큼 국회에서 처리될 수 있도록 열심히 하겠다”고 답했다.

바른미래당 권은희 국회의원은 지난 3월4·3특별법 전부 개정 법률안을 대표 발의하면서 4·3사건을 시기별·지역별·대상별 피해 상황 조사 등 개별 사건으로 조사할 수 있도록 기틀을 마련했다.

손 대표는 제주 제2공항과 제주신항의 필요성을 언급하며 “제2공항은 바른미래연구원의 여론조사를 통해 제2공항의 필요성과 계획된 현재 위치에 건립하는 것이 더 선호한다는 결과가 나온 만큼 국비 지원에도 적극 노력하겠다”며 말했다.

채이배 정책위원회 의장은 “일본 수출 규제로 무역전쟁을 벌이는 가운데 제주도의 경우 한·일 어업협정이 4년째 이뤄지지 않으면서 일본과의 갈등이 지속되면 그 피해가 제주도민에게 온다”며 “중앙에서 빨리 한·일 갈등을 풀어내 도민들과 어업인들의 피해가 없도록 바른미래당이 적극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정책협의회에서는 민주평화당의 분당 여파가 바른미래당에 영향을 주는 가운데 무소속인 원희룡 지사에게 러브콜을 보내는 발언도 잇따랐다.

손 대표는 “저도 경기도지사를 하면서 도정 경험이 국정운영에 도움이 됐다”며 “원희룡 지사는 중앙에서 총망 받는 지도자인데 제주도지사로 나갔다. 고향이 제주도이지만 (꿈을 펼치기에는) 상대적으로 작다”고 운을 띄웠다.

손 대표는 이어 “어제 원 지사는 광복절 경축사에서 ‘자유와 번영의 대한민국을 위해 사사로운 이해관계, 정치적 파벌, 이념적 진영을 넘어서서 평화로운 제주의 더 큰 번영을 위해 하나가 되자’고 했는데 아주 인상적이었다”며 “제주뿐만 아니라 대한민국의 정치를 하나로 만들고 통합의 정치를 하는 데 큰 역할해 줄 것을 기대한다”며 러브콜을 보냈다.

문병호 최고위원도 “경제위기, 안보위기, 외교위기, 한·일 경제전쟁으로 나라가 상당히 어려운 상황”이라며 “원 지사는 재선을 했으니 제주도에 뿌리를 내린 만큼 그 바탕으로 중앙에서 큰 정치인을 하기 바란다”고 손을 내밀었다.

앞서 원 지사는 “오늘 이 자리가 정치적인 복선이 있는 아니냐는 말이 있지만, 그동안 제주도정은 국회와 도의회에 의석을 둔 모든 정당과 간담회를 가졌다”며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원 지사는 “당 차원에서 정책협의회를 제안하고, 당 지도부가 총출동한 것은 바른미래당이 처음”이라며 “가장 먼저 손을 내밀어 준 그 뜻에 감사드리고 잊지 않겠다. 앞으로 국민들의 많은 지지와 성원이 있길 바란다”고 말하며 바른미래당 복당에는 선을 그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