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라가는 농心
말라가는 농心
  • 고봉수 기자
  • 승인 2019.08.1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 제주시 구좌읍 한동리 한 당근밭에 농민이 2주째 이어지는 가뭄에 메마른 흙을 만지며 안타까워하고 있다. 고봉수 기자 chkbs9898@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