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가 ‘학생 모시기’ 치킨게임 벌어질까
대학가 ‘학생 모시기’ 치킨게임 벌어질까
  • 진주리 기자
  • 승인 2019.08.1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부, 2021년 재정지원 대학 시 학생 충원율 확대
지방대 학생 정원 감축 앞서 모집 사활 걸 가능성 커
제주대 캠퍼스를 걷는 학생들. 사진은 기사와 관련 없음.
제주대 캠퍼스를 걷는 학생들. 사진은 기사와 관련 없음.

정부가 재정지원 대학을 선정할 때 학생 충원율을 종전보다 확대하기로 하면서 지방대는 당장 올해 입시부터 학생 확보에 사활을 걸 것으로 전망된다.

학생 수 감소 등으로 대입 정원 감축을 피할 길은 없다는 것이 교육계의 일반적인 분석이지만 일각에서는 대학들이 정원을 줄이기에 앞서 학생 확보를 위해 이전투구를 벌일 가능성이 크다는 전망도 나온다.

교육부가 최근 발표한 ‘2021년 대학기본역량진단 기본계획 시안에서 진단지표 중 신입생·재학생 충원율 배점을 현행 ‘75점 만점 중 10에서 ‘100점 만점 중 20으로 높이기로 했다.

또 기본역량진단 결과 일반재정지원대학에 선정됐더라도 학생 충원율을 일정 수준으로 유지하지 못하면 재정지원을 끊기로 했다.

그런데 학생 모집에 걱정이 없는 수도권 대학들을 느긋한 반면 지방대는 걱정이 큰 모양새다.

대학알리미 공시자료를 보면 작년 기준 신입생 충원율이 100% 미만인 대학 164(2·3캠퍼스 제외) 가운데 서울에 있는 대학은 35곳에 그쳤다. 반면 제주지역의 경우 제주한라대를 제외하고는 제주대(99.7%), 제주국제대(62.6%), 제주관광대(89.5%)는 모두 미달됐다.

2021년 기본역량진단 때는 올해부터 2021년까지 3년간 충원율이 반영된다. 충원율을 높이려면 신입생 또는 입학정원을 줄여야 하는데 불과 한 달 뒤 내년 신입생 선발을 위한 수시 모집이 시작된다는 점에서 이제 와서 정원을 줄이기는 쉽지 않은 상황이다. 정부가 목표하는 대입 정원 감축에 앞서 대학 간 치킨게임이 벌어질 것이라는 우려가 제기된다.

이에 대해 도내 한 대학 관계자는 정원을 감축하면 사실상 다시 증원할 수 없기 때문에 입학 정원 감축보다는 학생 모집에 더 힘을 쏟게 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