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테리어 자재들 작품으로 재탄생
인테리어 자재들 작품으로 재탄생
  • 김정은 기자
  • 승인 2019.08.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정훈 작가, 연갤러리서 22~31일까지 개인전
신진청년작가 공모전 당선···생명 시초 담아
신정훈 作.
신정훈 作.

인테리어 자재들이 작품으로 빚어졌다.

인테리어 관련 일을 하고 있는 신정훈 작가가 평소 구하기 쉬운 자재들을 활용해 작품으로 재탄생시켰다. 작가는 이 작품을 바탕으로 22일부터 연갤러리에서 개인전 시작(試作):초행을 연다.

이번 작품은 연갤러리가 공모한 신진청년작가 공모전에 당선된 작품들이다.

신 작가는 수년간 작품 활동을 잊고 지내다 이번 공모전을 통해 새로운 시도를 펼쳤다.

원목이나 원석 등에서 느낄 수 있는 생명의 시초를 작품에 투영하고, 자신의 감정까지 녹여냈다. 작품 속 형상을 바라보면 끊임없이 사고를 확장하게끔 만든다. 또 이 형상은 나무와 돌을 융합하면서 고정된 이미지를 깨트리며 존재하는 것들에 대해 여러 의미를 부여한다.

전시는 31일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