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문학의 집, 이영광 시인 초청 특강
제주문학의 집, 이영광 시인 초청 특강
  • 김정은 기자
  • 승인 2019.08.2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오후 7시···'시, 미지와의 대화' 주제로

제주문학의 집(운영위원장 이종형)23일 오후 7시 제주문학의 집 북카페에서 이영광 시인을 초청한 가운데 도민들을 대상으로 한 작가초청 문학특강을 개최한다.

이번 문학특강 , 쓰고 읽어서 마음이 낫는다면에 나서는 이 시인은 고려대학교 미디어문예창작학과 교수로 재직하고 있고, 노작문학상, 지훈상 등을 수상하며 한국시단에 주목받고 있다.

이 시인은 1998문예중앙빙폭에 등단한 후 직선 위에서 떨다’, ‘그늘과 사귀다’, ‘아픈 천국’, ‘나무는 간다’, ‘끝없는 사람등 다수의 시집을 발간할 때마다 평단의 주목을 받으며 화제를 불러일으켰다. 이 시인은 시대와 존재의 고통에 감응하고 체화한 시들을 선보이며 동시대 문학과 풍경, 사람과 사건을 견고하고 명징한 언어로 묘사하는 시인으로 평가받고 있다.

이날 문학특강에서는 , 미지와의 대화를 주제로 참여자들과 시인이 함께 대화를 나누는 시간을 갖게 된다. 또한 시인의 삶과 시, 시 세계, 시 쓰기를 통한 시의 의미, 시와 시 쓰기에 대한 단상 등도 함께 들어볼 수 있다.

시에 관심 있는 일반 시민, 독자 등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문의 070-4115-10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