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국립대, 지역 혁신 거점으로”
文 대통령 “국립대, 지역 혁신 거점으로”
  • 김재범 기자
  • 승인 2019.08.2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대 총장 초청 간담회서 소재·부품 등 원천 기술 개발과 미래 융합형 교육 등 강조
사진=청와대 제공
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22국립대학이 지역 혁신의 거점이 되어달라며 소재·부품 등 원천 기술 확보의 중요성, 미래 융합형 교육과 인재 양성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본관에서 국립대 총장들과 오찬 간담회를 갖고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역의 국립대학과 지자체가 중심이 되고, 그다음에 지역사회와 지역 산업계가 협력할 때 지역 혁신, 지역 인재 양성, 국가 균형발전도 가능하다고 말했다.

“4차 산업혁명시대에 필요한 것이 미래융합형 연구라며 학과·전공별 칸막이를 낮춰야만 융합형 연구가 가능할 것 같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특히 우리 기술의 국산화, 소재·부품 중소기업들의 원천 기술 개발에 대한 지원이 중요한 국가적인 과제라며 여러 대학이 기술지원단, 개발지원단을 구성하기도 하고 역할을 해 주고 있다. 더욱더 활발하게 해 주시라는 당부를 드리고, 필요하다면 정부가 연구개발(R&D) 등 예산 등을 통해서 최대한 지원하겠다는 약속을 드리겠다고 밝혔다.

이어 강사법이 2학기부터 시작이 되는데, 시간강사의 신분을 보장하고 처우를 개선하자는 취지인데, 역설적으로 강사들의 일자리를 줄이는 결과가 빚어지고 있어 걱정들이 많다며 시간강사의 고용 유지를 위한 노력을 당부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전국 국공립대학교 총장협의회장인 김영섭 부경대 총장, 오세정 서울대 총장, 송석언 제주대 총장 등 24개 대학 총장이 참석했다.

청와대=김재범 기자 kimjb@jeju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