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산하 창업지원기관 제주 입주 절실
정부 산하 창업지원기관 제주 입주 절실
  • 김재범 기자
  • 승인 2019.08.2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성곤 의원·JDC 정책세미나서 제기...스타트업 거점의 공공 및 민간영역 확산도 주문

제주지역 혁신성장과 창업 활성화를 위해서는 정부 산하 창업지원기관의 입주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이는 위성곤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서귀포시) 주최,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이사장 문대림, JDC) 주관으로 26일 국회의원회관 제2세미나실에서 열린 제주의 미래, 요망진 스타트업에서 길을 찾다정책세미나에서 제기됐다.

JDC 김경훈 처장은 이 자리에서 제주혁신성장센터의 운영 현황 및 향후 발전을 위한 정책제언발표를 통해 개방형 혁신 공간 조성을 위한 추가 투자재원이 필요하다며 중소벤처기업부와 국토교통부 등 중앙정부와 제주특별자치도의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 필요성을 역설했다.

정부 산하 지원기관의 입주 및 지원 프로그램 가동이 절실하다며 창업지원기관의 제주혁신성장센터 입주 또는 파견을 건의했다.

입주 기업 수요 조사 결과 희망 기관으로는 창업진흥원, 한국콘텐츠진흥원, 자동차안전연구원, 한국교통안전공단,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종합창업지원센터를 제시했다.

이어 최성진 코리아스타트업포럼 대표는 한국 스타트업 생태계의 혁신을 위해 4가지 환경적 측면(진입 규제, 데이터, 투자, 인재 유입)에서 개선이 필요하다스타트업 생태계 활성화를 위해서 제주혁신성장센터와 제주스타트업베이와 같은 스타트업 거점이 공공 및 민간영역에 확산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앞서 위성곤 의원은 개회사에서 제주혁신성장센터와 제주스타트업베이가 올해부터 본격적인 가동을 시작해 제주시와 서귀포시의 취·창업 혁신 거점이 마련됐다창조적이고 혁신적인 스타트업들이 많이 배출될 수 있도록 국회와 정부가 관심 및 지원을 아끼지 말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대림 JDC 이사장은 환영사에서 더 많은 젊은이들이 창업을 통해 역량을 발휘할 수 있도록 창업하기 좋은 토양을 만들어 가는 것이 공공기관의 중요한 역할이라며 제주혁신성장센터에서 현재 30개 기업을 선정해 지원하고 있고, 이 요망진 기업들이 대한민국의 변화와 혁신을 주도할 수 있게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국회=김재범 기자 kimjb@jeju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