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언노협 "언론사유화 저지 투쟁 전개"
제주언노협 "언론사유화 저지 투쟁 전개"
  • 김두영 기자
  • 승인 2019.08.2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지역언론노동조합협의회(이하 제주언노협)은 26일 성명을 통해 JIBS 제주방송에서 벌어진 방송사유화 시도를 규탄하며 이를 저지하기 위한 투쟁을 전개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제주언노협은 “방송전파는 사유재산이 아닌 국민을 위한 귀중한 공공재”라며 “하지만 JIBS는 지난 3월 대주주 사업체 개장 소식을 메인뉴스인 저녁 8시 종합뉴스에서 2분짜리 리포트로 버젓이 내보냈다. 방송전파가 대주주의 사유재산으로 전락한 순간”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제주언노협은 “대주주인 회장의 사퇴를 촉구하는 JIBS 노조의 투쟁을 적극 지지한다”며 “JIBS 경영진은 방송사유화 사태의 엄중함을 인식하고 실질적인 재발방지대책을 즉각 내놓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제주언노협은 “언론사유화 시도는 JIBS만의 문제가 아니다”며 “앞으로 사주로부터의 언론독립, 자본으로부터의 언론독립을 제1가치로 정해 언론사유화 저지 투쟁을 강력하게 전개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