元 지사, 중앙 절충·지역 국회의원 공조 ‘시험대’
元 지사, 중앙 절충·지역 국회의원 공조 ‘시험대’
  • 김재범 기자
  • 승인 2019.08.2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권 심판론 주창 여파 주목...4·3특별법 개정안 한국당 설득도 관심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가 문재인 정부를 강도 높게 비판하면서 정권 심판론을 주창, 집권 중반기를 맞고 있는 현 정부와의 현안 절충이나 내년 총선거를 앞두고 있는 민주당 소속 제주지역 국회의원과의 정책 공조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촉각이 곤두서고 있다.

또 보수 야권 통합 역할론을 펴고 있는 무소속 원 지사가 제주4·3특별법 개정안 국회 심사에 소극적인 자유한국당을 얼마만큼 설득할지도 관심이 되고 있다.

원 지사는 지난 27대한민국 위기 극복 대토론회에서 내년 총선은 3년 된 촛불 민심이 기득권화된 가짜 촛불정권을 심판하는 선거로 만들어야 한다고 역설했다.

원 지사의 이 같은 작심발언은 정치인으로서의 입장을 피력한 것이지만 제주도정 책임자로서 대립각을 세운 정부 및 제주지역 국회의원과 산적한 현안을 원만하게 풀어야 하는 시험대에 오른 셈이 됐다.

물론 문 대통령과 지역 국회의원이 도지사와의 정치적 견해차를 이유로 공약과 현안 해결을 외면하지 않을 것으로 보이지만 원 지사의 역량도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현재도 제주도는 정부가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 사업으로 확정한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나 각종 국고보조금 규모 등에서 타지역보다 상대적으로 실적이 낮은 상황이다.

제주도는 당장 내년도 정부 예산 절충, 제주시 도두동 공공하수처리시설 현대화 사업 등 국비 지원 상향 절충이 요구되고 있다.

특히 앞으로 공항 인프라 확충, 신항 건설 등 대형 사업과 규제자유특구 지정, 제주특별법 7단계 제도개선도 정부 지원이 필수적인 과제로 직면해 있다.

제주4·3사건 희생자와 유족에 대한 배·보상 근거 등을 담은 4·3특별법 개정안의 경우 여야 합의가 요구되고 있다.

국회에서 18개월 넘도록 표류 중인 이 개정안에 대해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그동안 연내 통과 입장을 밝혀온 만큼 제1야당인 한국당의 지지를 이끌어내느냐에 달려 있어 원 지사의 역할이 필요한 시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