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태국·미얀마·라오스 순방
文 대통령, 태국·미얀마·라오스 순방
  • 김재범 기자
  • 승인 2019.09.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일 출국해 6일 귀국 예정
취임 후 아세안 10개국 모두 방문

문재인 대통령은 태국·미얀마·라오스 등 동남아 3개국 순방을 위해 1일 출국, 6일 귀국한다.

문 대통령은 우선 1일부터 3일까지 태국을 공식방문, 쁘라윳 총리와 정상회담을 갖고 양국 간 실질 협력 증진 방안에 대해서 협의한다.

이번 태국 공식 방문은 2012년 이후 7년 만에 이루어지는 우리 정상의 양자 공식방문으로 경제·사회·문화·국방·방산 등 전통적인 협력 분야는 물론 과학기술 및 첨단산업 분야까지 확대·발전시켜 미래 번영을 위한 동반자로서의 협력을 더욱 강화시킬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3일부터 5일까지 미얀마를 국빈방문, 아웅산 수찌 국가고문과의 정상회담, 윈 민 대통령과의 면담 등을 갖는다.

미얀마 국빈방문도 7년 만이며, 성장 잠재력이 큰 미얀마와의 경제 협력 기반을 제도화하고, 지속가능한 동반성장 방안에 대해서도 심도 있게 협의를 가질 예정이다.

이어 5일과 6일 라오스를 국빈방문해 분냥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통룬 총리와의 면담 등을 갖는다.

라오스는 최초의 국빈방문으로 양국 간 개발·인프라·농업·보건의료 분야 실질 협력을 강화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아울러 메콩강의 최장 관통국인 라오스에서 우리의 한-메콩 협력 구상을 밝히면서 한-메콩 지역 협력을 본격화하는 계기가 될 전망이다.

문 대통령은 이번 순방에 따라 취임 후 아세안 10개국을 모두 방문하게 된다.

문 대통령은 이를 통해 오는 11월 부산에서 열리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와 제1차 한·메콩 정상회의를 성공적으로 치를 계획이다.

청와대=김재범 기자 kimjb@jeju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