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의 류현진, 5일 콜로라도전 선발…휴식 없이 간다
위기의 류현진, 5일 콜로라도전 선발…휴식 없이 간다
  • 제주신보
  • 승인 2019.09.0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체력문제 드러내며 3경기 연속 난타
사이영상 분수령…위기 극복할까

최고의 피칭을 이어가다 최근 3경기에서 최악의 성적을 낸 류현진(32·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휴식 없이 재출격한다.

류현진은 5(한국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리는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콜로라도 로키스와 홈 경기에 선발 등판할 예정이다.

MLB닷컴은 2일 경기 선발로 다저스 류현진, 콜로라도 우완 안토니오 센자텔라를 예고했다.

류현진은 지난달 12일 애리조나전까지 122패 평균자책점 1.45의 성적으로 내셔널리그 사이영상의 강력한 후보로 꼽혔다.

그러나 이후 3경기에서 갑자기 흔들렸다. 그는 18일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전에서 5이닝 4실점으로 부진한 뒤 24일 뉴욕 양키스전에서 4이닝 7실점으로 고개를 떨궜다.

다음 경기인 30일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전서 반등을 노렸지만, 4이닝 7실점을 기록하며 다시 패전투수가 됐다.

류현진의 평균자책점은 2.35까지 치솟았다.

일각에선 류현진의 체력 고갈을 의심했다. 류현진은 올 시즌 2014년 이후 최다 이닝을 소화하고 있는데, 투구 수가 많아질수록 눈에 띄게 구위가 떨어지고 있다.

실제로 최근 3경기에서 4회 이후에 장타를 많이 허용했다. 류현진은 18일 애틀랜타전 6회에 연속 타자 홈런, 24일 양키스전 5회에 만루 홈런을 허용하며 무너졌다.

30일 애리조나전에서도 3회까지 무실점으로 잘 막다가 4회에 4실점 했다.

체력이 떨어진 선수의 전형적인 모습이다. 류현진은 "체력과 몸 상태는 괜찮다""제구가 흔들린 것인데, 실수하지 않겠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이런 가운데 류현진은 5일 휴식 후 다시 마운드에 선다.

류현진은 올 시즌 콜로라도와 3경기에 선발 등판해 16이닝 8자책점, 평균자책점 4.50으로 부진했다.

'투수의 무덤'이라 불리는 콜로라도의 홈구장, 쿠어스필드에서 무너진 게 컸다.

콜로라도를 홈에서 만난 건 올 시즌 한 차례인데, 6이닝 1자책점으로 잘 던졌다.

사실 8월 이전과 8월 이후의 모습은 극명하게 엇갈리기 때문에 과거 전적은 큰 의미가 없다.

류현진은 새로운 해법을 찾아 위기를 극복해야 한다.

이날 경기는 한국 선수 최초 사이영상 수상 전망의 분수령이 될 전망이다.

류현진이 주춤한 사이, 경쟁자들은 무섭게 치고 올라왔다.

워싱턴 내셔널스의 스티븐 스트래즈버그는 165패 평균자책점 3.47, 탈삼진 215개로 다승과 탈삼진, 최다이닝(179이닝) 단독 1위에 등극했다.

맥스 셔저(워싱턴·95패 평균자책점 2.46 탈삼진 200), 제이컵 디그롬(뉴욕 메츠·88패 평균자책점 2.66 탈삼진 214)도 위력적이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