道, 추석 연휴 ‘응급진료·식중독 예방대책 상황실’ 운영
道, 추석 연휴 ‘응급진료·식중독 예방대책 상황실’ 운영
  • 김승범 기자
  • 승인 2019.09.0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석 연휴 동안 제주도내 곳곳의 진료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응급진료·식중독 예방대책 상황실’이 운영된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상황실 운영을 통해 연휴기간 의료·보건 서비스를 평상시대로 유지하기 위해 24시간 비상진료체계를 강화하는 한편 응급의료 정보 제공과 함께 감염병과 식중독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한다고 9일 밝혔다.

우선 도내 곳곳 진료 공백 최소화를 위해 지역별로 응급의료기관 6곳, 병·의원 76곳, 약국 83곳, 보건기관 29곳이 참여해 문 여는 병·의원(155곳)과 약국(171곳)이 지정 운영된다.

아울러 보건소에서도 연휴기간 동안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정상 진료가 실시된다.

또 연휴기간 동안 온·오프라인을 통해 응급의료 정보도 제공된다. 연휴 기간 중 이용할 수 있는 의료기관 및 약국 정보는 보건복지부와 제주도·행정시, 중앙응급의료센터, 응급의료 포털(www.e-gen.or.kr) 홈페이지를 통해 제공되며, 스마트폰 앱과 포털 사이트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추석 연휴기간 중 문을 여는 음식점 정보도 제주도와 행정시 홈페이지를 통해 게시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