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與 법사위원들에 감사 문자 보내며 '금태섭 패싱'
조국, 與 법사위원들에 감사 문자 보내며 '금태섭 패싱'
  • 제주신보
  • 승인 2019.09.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명 전날 "부족한 저 지지해준 마음 잊지 않겠다" 문자 돌려
조국 신임 법무부 장관이 9일 정부과천청사 법무부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취임사를 하고 있다.
조국 신임 법무부 장관이 9일 정부과천청사 법무부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취임사를 하고 있다.

조국 법무부 장관이 임명되기 전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에게 감사 문자를 보냈지만, 자신에게 비판을 가했던 금태섭 의원은 제외한 것으로 알려졌다.

9일 민주당 의원들에 따르면 조 장관은 전날 밤 법사위 소속 민주당 의원들에게 "내일 어떤 결정이 내려지건 부족한 저를 지지해주신 분들의 마음을 잊지 않겠다"는 취지의 문자를 발송했다.

하지만 금 의원은 이 문자를 받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금 의원 측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전날 밤 금 의원에겐 해당 문자가 오지 않았다고 한다"고 말했다.

이를 두고 금 의원이 지난 6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민주당 의원 중 유일하게 조 장관을 비판한 것이 그 이유가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금 의원은 인사청문회 당시 조 장관을 향해 "후보자의 언행 불일치에 대한 젊은이들의 정당한 분노에 동문서답식 답변을 해서 그들의 상처를 깊게 한 것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할 생각이 없느냐"고 지적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