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 정취 현악으로 느낀다
가을 정취 현악으로 느낀다
  • 김정은 기자
  • 승인 2019.09.1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립 제주교향악단, 20일 제주아트센터서
제147회 정기연주회…주연선 첼리스트 협연

가을 정취의 특별한 감성을 현악으로 만나볼 수 있게된다.

제주특별자치도립 제주교향악단은 20일 오후 730분 제주아트센터에서 정인혁 상임지휘자의 지휘로 제147회 정기연주회를 개최한다.

이번 공연 서막을 여는 드보르작 첼로협주곡 작품 104는 작곡가가 미국으로 건너가 아메리카 원주민의 민요와 흑인 민속음악을 연구해 보헤미아 민족음악을 융합시켜 완성된 작품이다.

특히 첼리스트 주연선이 협연해 매력적인 음색을 선보일 계획이다. 첼리스트 주연선은 서울시향의 첼로수석을 지냈고, 현재 중앙대학교 교수를 지내고 있다.

이어 연주되는 곡은 브람스 교향곡 제1번으로, 당시 유럽에서 베토벤의 9개 교향곡 외에는 필적할 만한 교향곡이 없었으나 이 곡은 그 뒤를 잇는 중요한 작품으로 평가되고 있다. 곡은 장중하고 엄숙하며 심원한 깊이의 선율과 우수에 젖은 목가적인 분위기로, 제주교향악단의 넓고 깊으며 장엄한 연주로 공연을 마무리 한다.

문의 728-277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