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개발공사, 자원순환 효과 페트병수거보상기 확대
제주개발공사, 자원순환 효과 페트병수거보상기 확대
  • 김승범 기자
  • 승인 2019.09.1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는 플라스틱 쓰레기를 줄이기 위한 ‘재활용품 자동수거 보상기 사업’을 제주시내로 확대한다고 17일 밝혔다.

개발공사는 지난해 9월부터 서귀포시, ㈔제주올레와 손잡고 페트병 자동수거 보상기 시범사업을 진행해 왔다.

세 기관은 관광지에 쓰레기가 무분별하게 버려지는 것을 막기 위해 주상절리, 사려니숲길, 정방폭포 등 주요 관광지에 페트병 자동수거 보상기를 설치·운영했다.

시범사업은 관광객이 증가하는 시기에 집중적인 홍보 캠페인을 전개하는 등 적극적인 활동에 힘입어 11개월 동안 6000여명이 재활용품 분리 배출에 동참하는 성과를 거뒀다.

공사는 이 같은 시범사업의 성과를 바탕으로 지난 16일 제주시농협, ㈔제주사회적경제네트워크와 재활용품 수거 협력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보상기 사업을 확대한다.

이번 협약으로 이달부터 도민 등 유동인구가 많은 제주공항 3층 도착장, 농협 하나로마트 제주점 및 노형점 정문, 제주대학교 학생회관 등에 각각 두 대씩 설치·운영된다.

오경수 제주개발공사 사장은 “제주개발공사는 앞으로도 자원순환을 통한 친환경 공기업으로서 선도적인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