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문화진흥기본계획 점검·지역학 진흥 수립도"
"지역문화진흥기본계획 점검·지역학 진흥 수립도"
  • 김정은 기자
  • 승인 2019.09.1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체부 주최·한국문화관광연구원·제주문예재단 주관
'제2차 지역문화진흥기본계획 수립 위한 지역토론회'
김석범 전문위원 "국내 예술시장 변화 필요성" 강조
박찬식 박사 "지역문화 발굴·아카이빙까지…지역학 포함돼야"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문화관광연구원·제주문화예술재단이 주관한 ‘제2차 지역문화진흥기본계획 수립을 위한 지역토론회’가 17일 제주시청 별관에서 열렸다.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문화관광연구원·제주문화예술재단이 주관한 ‘제2차 지역문화진흥기본계획 수립을 위한 지역토론회’가 17일 제주시청 별관에서 열렸다.

지역문화진흥을 위해서 지역문화진흥법에 의한 1차 지역문화진흥기본계획에 대한 점검과 보조금 등의 지원 사업과 관련, 공공기관에만 의존할 수밖에 없는 지역 예술시장이 변화돼야 한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1차 계획이 지역문화 중요성을 확산하기 위해 마련된 제도인데도 지역학은 배제돼 있다는 비판도 나왔다.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문화관광연구원·제주문화예술재단이 주관한 2차 지역문화진흥기본계획 수립을 위한 지역토론회17일 제주시청 별관에서 열렸다.

이날 조선희 제주문화예술재단 전문위원은 “1차 지역문화진흥기본계획은 문화격차를 어떻게 해소할 것인가가 쟁점이었는데, 지금까지 어떻게 진행됐는지에 대한 철저한 평가와 분석이 필요하다이를 바탕으로 2차 계획이 수립돼 문화 격차를 없애고, 지역문화 정체성을 살려 다양성을 확보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문화체육관광부가 지역문화 지표 조사를 할 때 인구 1000명 당 박물관 몇 개가 있다는 정량적인 조사만 진행할 게 아닌, 실제 이 지역에서 살고 있는 예술인이 얼마나 되고 어떤 계층이 머무르는지 등에 대한 정성조사를 실시할 때 예술인에 대한 복지와 주민이 누리는 생활문화 등을 얘기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현재 국내 예술시장 전반에 대한 체계도 변화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김석범 제주문화예술재단 전문위원은 국내 문화예술과 관련된 사업은 공공기관에 전적으로 의존하고 있다중앙 정부는 예술인, 기획자, 창조자 등 문화예술인의 인건비를 확실히 적용할 수 있는 가이드라인을 제시하고, 민간 기부 활성화 등을 통한 예술시장을 조성할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역학 진흥을 위한 중요성도 강조했다.

박찬식 전 제주학연구센터장은 “1차 기본계획 범위가 굉장히 광범위한데도 지역의 가치와 문화유산 등의 내용을 수록한 지역학 진흥에 관한 내용이 없다지역문화를 발굴할 수 있도록 자율적 역량과 함꼐 탐구와 사업까지 이끌어가 체계적인 아카이빙까지 이뤄질 수 있도록 지역학이 기본계획에 수립돼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지금종 ()지역문화진흥원 이사장은 토론회에서 나오는 전반적인 내용들이 지역내에서 해결해야 할 부분들도 많았다지역내 정책 토론회 등이 활성화 될 수 있어야 할 것이라고 제안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