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호 태풍 ‘타파’ 일요일 제주에 영향
17호 태풍 ‘타파’ 일요일 제주에 영향
  • 김두영 기자
  • 승인 2019.09.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풍·폭우 동반한 강한 중형
22일 오전 3시 서귀포 남쪽 330㎞ 통과
농작물 추가 피해 우려

태풍 타파 예상 진로도.
태풍 타파 예상 진로도.

제13호 태풍 ‘링링’이 할퀴고 간 상처가 채 아물기도 전에 제17호 태풍 ‘타파(TAPAH)’가 북상, 주말 제주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되면서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19일 오후 3시 제35호 열대저압부가 발달하면서 발생한 태풍 ‘타파’는 일본 오키나와 남쪽 약 470㎞ 해상에서 시속 5㎞ 속도로 북상하고 있다.

오는 22일 오전 3시 서귀포 남쪽 약 330㎞ 해상을 거쳐 이날 제주도 동쪽 해상을 통과한 태풍 타파는 통영 남남서쪽 약 170㎞ 해상을 통해 독도 방면으로 이동할 것으로 전망된다.

현재 약한 소형크기 태풍인 타파는 제주에 근접하는 22일에는 중심기압 970hPa(헥토파스칼)에 중심 최대풍속 35m, 강풍반경 350㎞인 강한 중형크기 태풍으로 세력이 강화될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이번 태풍으로 인해 제주지역에 21일부터 23일까지 초속 30~40m 강한 바람과 함께 최고 500㎜ 이상 많은 비가 쏟아질 것으로 예보했다.

이번 태풍 타파는 2016년 제주에 큰 피해를 입혔던 태풍 ‘차바’와 경로와 위력이 유사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2016년 9월 28일 태평양에서 발생했던 태풍 ‘차바’는 10월 5일 제주를 강타, 1명이 숨지고 1명이 실종되는 인명피해와 196억3300만원 상당의 재산피해를 입혔다.

특히 제13호 태풍 ‘링링’에 대한 피해복구가 다 이뤄지지 않은 상황에서 또 다시 태풍이 접근해오면서 이미 막대한 피해를 입은 농작물에 대한 추가 피해도 우려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