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혁신도시 ‘지역인재 채용’ 꼴찌라니
제주 혁신도시 ‘지역인재 채용’ 꼴찌라니
  • 함성중 기자
  • 승인 2019.10.0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혁신도시 지방 이전의 목적은 국토의 균형발전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것이다. 그런 면에서 지역인재 채용은 혁신도시 목적에 가장 부합하는 사안 중 하나다. 하지만 제주 혁신도시로 옮긴 공공기관들의 지역인재 채용률이 전국에서 가장 낮은 것으로 드러나 도민들에게 큰 실망감을 안겨주고 있다. 해당 기관들이 지역인재 채용에 더 분발해야 한다는 여론이다.

기획재정부가 국회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2018년 혁신도시 이전 기관의 지역인재 평균 채용률은 23.4%에 불과했다. 이는 정부 권고사항인 35%에 크게 못 미치는 것이다. 특히 제주지역 채용률은 19.5%에 그치며 전북과 함께 가장 저조한 것으로 파악됐다. 제주에 둥지를 튼 공무원연금공단만 해도 법이 정한 지역인재 의무 채용률에 따라 31명을 고용해야 하는데도 실제 채용 인원은 6명에 머물렀다.

이로 볼 때 공공기관들이 제주 혁신도시로 이전하면서 지역인재 채용을 강조했던 점을 감안하면 매우 실망스러운 결과다. 법상 의무채용 비율을 어기며 실제론 뽑는 시늉만 하며 채용에 인색한 것으로 드러났기 때문이다. 당초 이 시책의 취지가 퇴색되는 건 물론 도내 청년들의 기대에 찬물을 끼얹는 처사가 아닐 수 없다.

‘혁신도시 특별법’은 올해 21%에서 연차별로 확대해 2022년 이후에는 30% 이상 되도록 지역인재 채용비율을 의무화했다. 현행법이 이런데도 이를 무시하는 공공기관들은 대체 무슨 배짱인지 모르겠다. 무엇보다 지역인재 채용에 대한 의지가 미약한 때문일 것이다. 지역은 안중에도 없는 그런 태도는 지탄받을 수밖에 없다

공공기관 지방 이전이 성과를 보이려면 꼭 필요한 게 도민과의 상생 협력이다. 그 첫 단추가 일자리 창출과 지역인재 의무 채용이라고 본다. 지방대생의 고용 효과를 통해 지역경제에도 활력을 불어넣기 때문이다. 공공기관들의 의지만 있으면 충분히 가능한 일이다. 도 당국도 ‘지역인재 채용협의체’가 유명무실하지 않도록 지역청년 취업에 팔을 걷어붙여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