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58회 탐라문화제 9일 팡파르
제58회 탐라문화제 9일 팡파르
  • 고시연 기자
  • 승인 2019.10.0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58회 탐라문화제 9일부터 13일까지 탐라문화광장 일대서

제주의 대표 축제인 제58회 탐라문화제가 9일 개막해 13일까지 닷새 간 화려하게 펼쳐진다.

한국예총 제주특별자치도연합회(회장 부재호)가 주최하고 제58회 탐라문화제추진위원회가 주관하는 제58회 탐라문화제가 탐라인의 삶 제주문화 중흥이라는 주제로 9일부터 오는 13일까지 제주시 탐라문화광장 일대에서 열린다.

이번 축제는 길트기 공연으로 축제의 시작을 알리는 기원축제, 다양한 거리퍼포먼스와 예술체험 등으로 재미를 더한 문화의 길 축제, 제주어와 제주의 민속예술을 발굴하고 전승하는 제주문화축제, 문화단체들이 참여하는 공연, 전시 등을 맘껏 즐길 수 있는 참여문화축제 등 4개의 축제로 구성됐다.

특히 국내·외 단체들이 참여하는 문화교류 행사는 기존 국내 8개 지역 10개 팀, 해외 3개국 8개 팀에서 국내 8개 지역 15개 팀, 해외 6개국 13개 팀으로 대폭 확대했다. 또한 기존 공연 위주의 교류행사는 대만, 몽골, 미국, 일본 등의 해외 작가 및 국내 작가의 전시문화교류로 확장돼 세계인들이 함께 즐기는 글로벌 축제로 기획됐다.

첫날인 9일에는 삼성혈에서 채화한 향불을 제주 문화의 발전을 염원하는 문화의 빛으로 밝히는 퍼포먼스를 비롯 산지천과 행사장 일대에서 축제의 시작을 알리는 다양한 행사가 진행된다. 10일에는 제주칠머리영등굿, 해녀노래, 강릉단오제위원회의 관노가면극’, 제주어 연극 뺑빠전’, 글로벌 난타 동아리의 난타, 패션퍼포먼스, 거리버스킹 등이 열린다.

또한 11일에는 구좌읍 민속보존회의 벨방 각시당 영등거리굿’, 이호동민속보존회의 골왓 답 걸궁’, 인도네시아 발리 공연, 일본 아오모리 쓰가루공연단의 전통민요 춤, 6대 광역시와 제주도 교류 행사, 강릉예총의 창작뮤지컬 월화전’, 해병대 군악대 공연, 서예문인화 퍼포먼스, 거리버스킹 등이 진행된다.

폐막일인 13일은 세대 간의 소통이 기대되는 청소년 예능페스티벌 결선과, 지역 주민들이 참여하는 난타 및 제주어 공연, 축제 동안 진행된 각종 행사의 시상식과 가수들의 축하공연등 화려한 볼거리로 마지막 아쉬움을 달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