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세계 1위 디스플레이 제조 강국으로 가는 출발점”
文 대통령 “세계 1위 디스플레이 제조 강국으로 가는 출발점”
  • 김재범 기자
  • 승인 2019.10.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디스플레이 신규 투자 및 상생협력 협약식 참석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충남 아산시 삼성디스플레이 아산공장에서 열린 삼성디스플레이 신규 투자 및 상생협력 협약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충남 아산시 삼성디스플레이 아산공장에서 열린 삼성디스플레이 신규 투자 및 상생협력 협약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0세계 1위 디스플레이 경쟁력을 지키면서 핵심소재·부품·장비를 자립화해 누구도 넘볼 수 없는 디스플레이, 제조 강국으로 가는 출발점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삼성디스플레이 충남 아산공장에서 열린 디스플레이 신규 투자 및 상생협력 협약식에 참석, “지난 7LG디스플레이의 대형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3조원 투자 발표에 이어 삼성디스플레이의 신규 투자 발표로 그 전망이 매우 밝아졌다며 이같이 말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오는 2025년까지 131000억원 투자계획을 확정했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삼성디스플레이는 디스플레이 산업을 OLED 중심으로 재편해 세계시장에서 압도적 1위를 지키겠다는 각오로 과감한 투자를 결정했다. 지자체도 인프라 구축과 정주 여건 개선을 지원하는 것으로 화답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부는 디스플레이 산업혁신으로 기업들의 노력에 함께하겠다차세대 기술 개발을 위해 과감하게 지원하겠다. 향후 7년간 4000억원의 대규모 예산을 투자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소재·부품·장비 기업에 대한 지원을 확대하고 상생 협력모델을 구축해 디스플레이 산업의 생태계를 혁신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와 함께 전문인력 양성에 힘을 쏟겠다향후 4년간 2000명 규모의 차세대 디스플레이 연구인력과 산업인력을 배출해 세계 1위의 경쟁력을 지키겠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의 이날 충남 방문은 전국경제투어 11번째 일정으로 마련됐다.

문 대통령은 또 이날 충남경제인과의 오찬간담회에서 혁신도시, 철도, 해양수산 등 분야별 대정부 건의 및 충남경제의 애로 사항을 청취하고 지역경제 활력 회복 방안 등도 논의했다.

문 대통령은 간담회에서 해양수산 발전 전략을 착실히 추진해 새로운 충남으로 발전되기를 희망하면서 관계 부처가 충남도와 긴밀히 협조해 충남 경제인의 건의 과제를 해결해 달라고 당부했다.

김재범 기자 kimjb@jeju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