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선 통과 ‘제주 전기차 충전서비스 특구’ 최종 지정 귀추
예선 통과 ‘제주 전기차 충전서비스 특구’ 최종 지정 귀추
  • 김승범 기자
  • 승인 2019.10.1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특별자치도가 추진 중인 ‘전기차 충전서비스 규제자유특구’가 정부의 특구 지정 최종 심의 대상에 포함되면서 결과가 주목된다.

13일 중소벤처기업부와 제주도에 따르면 지난 10일 김학도 차관 주재로 열린 규제자유특구 관계부처·분과위원장 연석회의에서 2차 특구 지정 최종 심의대상이 확정됐다.

2차 특구 지정에는 제주도를 포함해 전국에서 14개 특구사업이 제출됐고, 중기부는 지난 달 4일 관계부처 및 전문가회의를 열고 2차 규제자유특구 우선협의 대상 10곳을 선정했다.

이번 연석회의에서는 우선협의 대상 가운데 최종 심의에 오를 8곳이 가려졌다.

‘제주 전기차 충전서비스’를 비롯해 ‘울산 수소그린모빌리티’, ‘경남 무인선박’, ‘전북 친환경자동차’, ‘광주 무인저속 특장차’, ‘전남 에너지 신산업’, ‘충북 바이오의약’, ‘대전 바이오메디컬’ 등이다.

1차 특구 지정에서 ‘전기차 특구’로 도전해 고배를 마셨던 제주도는 ‘전기차 충전서비스 특구’로 계획을 수정했다.

특구 지정은 오는 11월 초 국무총리 주재 ‘특구위원회’에서 최종 지정 여부가 결정된다.

김학도 중기부 차관은 “특구 계획을 신청한 지자체는 그동안 관계부처 회의와 분과위원회를 통해 논의된 안전조치와 사업구체화 등에 관한 사항을 심의 전까지 보완해 완성도 있는 특구 계획이 마련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달라”고 밝혔다.

한편 제주도의 이동형 충전서비스는 바퀴가 달린 쇼핑카트 형태의 기기에 배터리를 집약시키고 모니터를 설치한 것이다. 휴대전화 보조배터리처럼 배터리가 바닥난 전기차에 충전을 해주는 내용을 담고 있다.